LG유플러스, 5G 투자·출혈 마케팅 여파...3분기 영업익 1559억원 '31.7% 급감'
상태바
LG유플러스, 5G 투자·출혈 마케팅 여파...3분기 영업익 1559억원 '31.7% 급감'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1.0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매출 3조2442억원, 영업수익 2조4042억원, 영업이익 1559억원 잠정 기록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전경.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전경.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5G 투자와 마케팅 비용 출혈로 다소 초라한 3분기 실적을 올렸다.

LG유플러스는 올 3분기 매출 3조2442억원, 영업수익 2조4042억원, 영업이익 1559억원을 잠정 기록했다고 1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8.4%, 영업수익은 3.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31.7% 감소했다.

영업이익이 급감한 것은 5G 대규모 투자와 마케팅 비용 출혈이 계속된 영향이다. 마케팅 비용은 작년 동기 대비 17.5% 증가한 5861억원에 달했다.

다만, 5G 상용화 초기 가입자 유치가 치열했던 2분기 비해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5.0% 늘었다.

3분기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전분기처럼 높지 않아 보조금 규모는 줄었지만, 갤럭시노트10 등이 출시되면서 신규 5G 가입자가 많아져 공시지원금 총액은 증가했다.

5G 네트워크 투자가 본격화되면서 설비투자(CAPEX) 역시 작년 동기(2천911억원) 대비 169.4% 증가한 7천844억원을 기록했다. 5G 기지국 등 무선 네트워크 분야 투자에는 작년 동기 대비 1천600%가 넘는 5천485억원이 집행됐다.

영업수익 중 무선수익은 전년 동기(1조3,508억원)와 비교해 3.5% 증가한 1조3977억원를 기록했다.

LG유플러스 측은 “5G 가입자 확대에 따라 지난 1분기에 전년 동기 기준 성장세로 전환한 이후 3분기 연속해서 수익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3분기에만 26만7000명의 가입자가 순증해 총 누적 가입자는 1496만1000명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한 수치다.

5G 가입자는 9월말 기준 87만5000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5.9%에 달했고, ARPU 역시 지난 2분기(3만1164원) 대비 0.2% 증가한 3만1217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LG유플러스의 5G 점유율은 25.2%(87만5천25명)으로, 이동통신 전체 점유율(20.3%)보다 높다.

유선수익은 전년 동기(9644억원)와 비교해 3.2% 상승한 9,50억원을 달성했다. 스마트홈 부문의 수익 증가세가 견조했고, 기업 부문은 3분기에 성장세로 전환했다.

유선수익은 스마트홈수익과 기업수익을 더한 금액이다. 스마트홈 수익은 IPTVㆍ초고속인터넷ㆍ인터넷전화가 포함된다. 기업 수익은 전자결제ㆍ기업메시징 등의 e-BizㆍIDCㆍ전용회선ㆍ전화을 더한 금액이다.

스마트홈 수익은 5090억으로, 전년 동기(4831억원) 대비 5.4% 증가했다.

IPTV 가입자는 전년 동기(390만8000명)보다 11.5% 증가한 435만8천명을 기록했다.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역시 422만5천명로 전년 동기(401만명) 대비 5.4%가 증가했다.

LG유플러스 측은 “U+tv 아이들나라 3.0 출시와 브라보라이프 콘텐츠 강화 등 세대별 특화서비스 강화와 해외 인기 드라마 독점 제공 등 U+tv만의 콘텐츠 확대가 IPTV 등 스마트홈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했다”며 “인공지능 보안 서비스 ‘우리집 지킴이’ 등 신규 홈 IoT 서비스 출시와 넷플릭스 콘텐츠의 독점 제공 영향이 지속된 것도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하는데 일익을 담당했다”고 전했다.

기업 수익은 전년 동기(4,813억원) 대비 1.0% 증가한 4859억원을 기록했다.

IDC사업의 수익 증가가 성장세 전환을 이끌었고, 전자결제 등 eBiz사업의 수익 감소 회복도 주요 요인이다.

시흥시 배곧배출소 앞에서 LG유플러스, 시흥경찰서, 배곧파출소 관계자들이5G ‘U+스마트드론’을 시연하는 모습. [사진&nbsp;LG유플러스]<br>
시흥시 배곧배출소 앞에서 LG유플러스, 시흥경찰서, 배곧파출소 관계자들이5G ‘U+스마트드론’을 시연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4분기 사업 계획..."5G 중심으로 다양한 서비스 제공"

LG유플러스 측은 “4분기에도 5G를 중심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라며 “스마트홈 및 기업 사업 등 유선 분야 역시 수익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무선 서비스는 AR 쇼핑, 홈트레이닝 등 5G를 중심으로 AR, AI 등과 쇼핑, 헬스 등 이종 업종을 결합해 U+5G만의 차별성을 강화한다. 또 지속적인 5G 커버리지 확대는 물론 스마트폰 배터리 절감, 스마트폰 다운로드 속도 및 기지국 커버리지 경계 지역의 속도 향상 등을 통해 고객이 실제 체감하는 서비스 품질을 더욱 높여갈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선도 회사들을 비롯한 국내외 1등 기업들과 전략적 제휴 등 협력을 강화해 통신사만으로는 불가능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간다. 또 최근 중국 차이나텔레콤에 VR 콘텐츠와 VR 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한 것을 시작으로 5G 서비스 및 콘텐츠 수출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스마트홈 서비스는 반려동물 가구를 위한 펫케어 서비스 등 고객 맞춤 서비스를 추가로 선보이는 한편 추가적인 비즈니스 모델도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기업 서비스는 커넥티드 카,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원격제어, 스마트 스쿨에 이어 스마트 팜, 스마트 항만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5G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고 레퍼런스를 확대한다. 최근 LG전자 등과 협업을 통해 시연한 5G 통신 기반 자율협력주행 등도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CFO(최고재무책임자ㆍ부사장)은 “3분기에는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적합한 5G 특화서비스 출시와 기존 서비스 고도화로 5G 고객이 지속 증가하고 ARPU 및 서비스 수익 성장을 기록했다”며 “연내 무선 가입자 1500만 시대를 열며, 혁신적인 서비스 경쟁력과 국내외 1등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한 5G 선순환 생태계 구축으로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제시하고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지속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7일 오전 용산사옥에서 열린 2분기 사내 성과 공유회에서 "미디어 플랫폼 사업을 강화하고 5G에서 일등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LG유플러스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