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기상조절 구름-에어로졸 국제 워크숍’ 개최
상태바
기상청, ‘기상조절 구름-에어로졸 국제 워크숍’ 개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1.01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은 인공강우 기상조절 기술력 향상을 위해 오는 4~6일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기상조절 구름-에어로졸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에어로졸은 연기나 안개처럼 기체 중에 고체 또는 액체의 미립자가 분산 부유하고 있는 상태를 뜻한다.

이번 국제워크숍에는 기상청장을 비롯해 ▲미국·중국 등 7개국과 세계기상기구 기상조절전문가 ▲국내 대학, 기상사업체 등 국내외 산·학·관·연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한다.

강연으로는 ▲구름물리/인공강우 관측·실험·모델링 기술 ▲기상조절기술의 다양화(무인기, 로켓 등) 방안 ▲에어로졸-구름-강수 상호작용과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 등이 발표된다.

‘기상조절과 구름-에어로졸 연구 활성화 방안’에 대한 전문가 토론회에서는 우리나라 기상조절 연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인공강우, 구름물리, 에어로졸 분야의 세계 선도적 기술 교류와 협력할 기회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