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일농어’ 등 위해 우려 외래생물 200종, ‘유입주의 생물’ 지정
상태바
‘나일농어’ 등 위해 우려 외래생물 200종, ‘유입주의 생물’ 지정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0.3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입 주의 생물 관리 절차. [사진=환경부]
유입 주의 생물 관리 절차. [사진=환경부]

환경부는 국내에 유입될 경우 생태계 등에 위해를 일으킬 우려가 있는 외래생물 200종을 ‘유입주의 생물’로 지정해 오는 31일 고시한다.

이번 ‘유입주의 생물’ 지정‧고시는 개정된 ‘생물다양성 보전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의 시행에 따른 조치다.

‘유입주의 생물’에 속한 200종은 기존 위해우려종(153종, 1속)을 비롯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지정한 악성 침입외래종, 해외 피해 유발 사례가 있는 종, 기존 ‘생태계교란 생물’과 생태적·유전적 특성이 유사한 종 등으로 구성됐다.

200종은 포유류 10종, 조류 7종, 어류 61종, 연체동물 1종, 절지동물 1종, 양서류 23종, 파충류 14종, 곤충 1종, 거미 32종, 식물 50종이다.

이 가운데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정한 악성 침입외래종인 나일농어(Lates niloticus), 생태계교란 생물인 영국갯끈풀, 파랑볼우럭과 유사한 아메리카갯줄풀(Spartina patens), 초록블루길(Lepomis cyanellus) 등이 포함돼 있다.

살아있는 ‘유입주의 생물’의 생물체, 알, 부속기관(꽃, 열매, 종자, 뿌리), 표본 등을 수입하려면 관할 유역(지방)환경청장에게 승인을 받아야 한다. 최초 수입 승인 신청 시 해당 종에 대한 위해성평가(국립생태원 수행)를 받는다.

평가 결과에 따라 해당 종은 ▲생태계교란 생물 ▲생태계위해우려 생물 ▲관리 비대상으로 분류된다. 해당 유역(지방)환경청장은 이를 반영하여 수입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유역(지방)환경청장 승인 없이 ‘유입주의 생물’을 불법 수입하는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아울러 ‘유입주의 생물’을 취급하는 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관련자료를 제출하게 할 계획이다. 사업장 검사와 함께 해당 종이 국내에서 발견될 경우 적극 방제하는 등 필요한 조치도 할 방침이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 유입주의 생물 지정 취지는 위해성이 의심되는 종까지도 관리대상에 포함해 생태계교란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려는 것”이라며 “유입주의 생물 지정 범위를 지속 확대하고 관세청과 협조체계를 공고히 하는 등 외래생물 사전 관리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