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지자체, 힘 모아 조류충돌 줄인다
상태바
환경부-지자체, 힘 모아 조류충돌 줄인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10.2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류충돌 저감 홍보 국민 공모전 우수작품 시상도 함께 진행
조류충돌저감 스티커가 부착된 투명 방음벽. [사진=환경부]
조류충돌저감 스티커가 부착된 투명 방음벽. [사진=환경부]

환경부는 충청남도, 순천시와 오는 29일 오후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서 ‘조류충돌 저감 선도도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조류충돌 문제를 널리 알리고 시민과 지자체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기 위해 추진된다.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건축물과 투명방음벽에 조류충돌을 줄이는 선도도시 조성 사업을 위한 추진 방향과 지침을 제시한다. 충남과 순천은 선도도시 조성 사업이 우수사례로 정착·발전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에서 조류충돌 저감에 대한 국민인식 홍보의 하나로 그간 추진해온 조류충돌 저감 관련 손수제작물(UCC)과 우수실천사례 공모에 대한 시상식도 열린다.

조류충돌 저감 관련 우수실천사례 부문에서는 박성희 씨의 작품이, 손수제작물(UCC) 부문은 이상규 씨의 작품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돼 환경부 장관상과 최우수 상금 700만 원, 300만 원이 각각 수여될 예정이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도시에 건축물 유리창, 투명 방음벽 등이 많아지면서 투명한 유리창에 충돌해 폐사하는 새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식으로 조류충돌 저감 우수사례가 만들어져 다른 도시로 전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