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다운로드 속도 10% 이상 향상...빔포밍 성능개선
상태바
LG유플러스, 5G 다운로드 속도 10% 이상 향상...빔포밍 성능개선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0.2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전자 V50S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LG유플러스 5G 고객에 적용

LG유플러스는 지금까지 5G 기지국에만 적용됐던 SRS(Sounding Reference Signal) 스위칭 기술이 최근 출시된 LG전자 V50S 5G 스마트폰에 적용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도 시작했다.

LG유플러스는 측은 "LG전자 V50S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LG유플러스 5G 고객들은 지금까지보다 10% 이상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SRS 스위칭 기술을 활용해 빔포밍 성능을 개선하고, 5G 스마트폰의 다운로드 속도를 10% 이상 크게 높였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SRS 스위칭 기능을 적용한 5G 스마트폰(사진 왼쪽 스마트폰)이 SRS 스위칭 기능을 적용하지 않는 스마트폰(사진 오른쪽)에 비해 10% 이상 빨라진 다운로드 속도를 확인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SRS 스위칭 기술을 활용해 빔포밍 성능을 개선하고, 5G 스마트폰의 다운로드 속도를 10% 이상 크게 높였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직원들이 SRS 스위칭 기능을 적용한 5G 스마트폰(사진 왼쪽 스마트폰)이 SRS 스위칭 기능을 적용하지 않는 스마트폰(사진 오른쪽)에 비해 10% 이상 빨라진 다운로드 속도를 확인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SRS 스위칭 기술은 스마트폰에 내장된 4개의 안테나를 통해 기지국으로 신호를 전송할 수 있도록 한다. 5G 기지국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기지국과 스마트폰 간의 무선 환경을 정확하게 예측해 스마트폰으로 더욱 정밀하게 5G 전파를 방사하한다. 빔포밍과 MIMO 성능을 향상시켜 5G 다운로드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지금까지는 스마트폰에 내장된 4개의 안테나 가운데 하나만 사용해 기지국으로 신호를 보낼 수 있었다. 기지국과 스마트폰 사이의 무선 환경을 정확하게 확인하는데 어려움이 발생했다.

빔포밍 기술은 원하는 사용자(스마트폰)에게 전파를 집중해 빔을 형성하는 것으로, 5G에서 커버리지와 속도 향상을 위해 필수적으로 활용된다.

실제로 LG유플러스가 SRS 스위칭 기술을 적용한 5G 스마트폰(V50S)으로 속도 측정 앱인 벤치비를 이용해 측정한 다운로드 속도는 기존 5G 스마트폰(V50)으로 측정한 것과 비교해 평균 약 13% 빨라졌다.

LG유플러스는 현재 서울과 수도권 5G 기지국을 중심으로 적용된 이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이 기술은 향후 출시되는 5G 스마트폰에도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기존에는 SRS 스위칭 기능을 스마트폰이 지원하지 않아 사용하지 못했지만, 이번 V50S를 비롯해 향후 출시되는 신규 5G 스마트폰들이 이 기능을 탑재할 경우 적용이 가능하다”이라며 “삼성은 내년도 5G 스마트폰부터 SRS 스위칭 기능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