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스트, 네이처 선정 ‘젊은 대학’ 세계 TOP 10
상태바
유니스트, 네이처 선정 ‘젊은 대학’ 세계 TOP 10
  • 정종오 기자
  • 승인 2019.10.2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니스트]
[사진=유니스트]

유니스트(UNIST)가 과학전문 학술지 네이처에서 발표한 ‘네이처 인덱스 2019 신흥대학평가(Nature Index 2019 Young University Ranking)’에서 국내 3위, 세계 10위에 올랐다.

이번 신흥대학평가에서 유니스트는 전체 순위뿐 아니라 자연과학(Physical Sciences)과 화학(Chemistry) 분야에서 각각 진행된 세부 평가에서도 좋은 성과를 냈다. 자연과학 분야에서는 세계 8위, 화학 분야에서는 세계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3일 발표된 이번 평가는 개교 50년 이하의 신흥대학을 대상으로 했다. 네이처 인덱스는 매년 대학과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연구 우수성을 평가해왔는데 올해 처음으로 신흥대학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순위는 각 대학이 국제 유력 학술지 82곳에 게재한 논문에 대해 연구자와 소속기관의 기여도를 계산하는 방식으로 매긴다. 평판도 등 다른 요소 없이 기관의 연구 역량만을 평가하는 것이다.

평가대상 학술지들은 화학, 생명과학, 자연과학, 지구환경과학 등 4개 분야에 속해 있어 기초과학 분야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로 알려져 있다.

이재성 유니스트 연구부총장은 “유니스트는 개교 초기부터 선택과 집중을 통해 강점 있는 연구 분야를 발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현재의 탁월한 성과는 집단연구, 융합연구를 통한 세계적 수준의 연구를 추구해 온 결과”라고 말했다.

네이처 인덱스는 평가 결과와 함께 주목할 만한 9개 대학을 별도로 다뤘는데 유니스트도 이 중 하나로 소개됐다. 유니스트가 석상일 교수의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로 대표되는 친환경 에너지 관련 연구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는 점이 강조됐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는 중국과학원대학(UCAS)이 1위에 올랐으며, 싱가포르 난양공대(NTU)와 스위스 로잔 연방공대(EPFL)가 그 뒤를 이었다. 국내대학 중에는 카이스트(KAIST)가 4위, 포스텍(POSTECH)이 8위를 차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