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송 전쟁' 최대 변수 등장...미국ITC, SK에 포렌식 조사 명령 '중요문서 누락'
상태바
LG화학·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송 전쟁' 최대 변수 등장...미국ITC, SK에 포렌식 조사 명령 '중요문서 누락'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0.22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ITC, 'SK이노베이션, 엑셀파일 적힌 980개 문서 미제출' LG화학 요청 수용해 포렌식 조사 진행
- ITC "SK00066125 엑셀파일에 열거된 980개 문서에서 구체적인 증거 존재 가능성 크다"
- 소송전 재점화, SK이노 "과거 소송않기로 한 합의 깼다"...LG화학 "당시 합의와 내용과 범위가 다르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전이 치열한 가운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SK이노베이션이 중요 정보 문서가 누락된 사실을 발견하고 포렌식 조사에 들어갔다.

ITC는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소송을 맡아 조사 중에 있어 포렌식 변수가 양사 소송 결과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포렌식은 컴퓨터 서버를 포함한 디지털 기록 매체에서 삭제된 정보를 복구하거나 남은 정보를 분석해서 사실관계를 증명하는 디지털 조사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ITC는 지난달 23일 LG화학이 낸 포렌식 요청을 받아들여 지난 3일 SK이노베이션에 대해 포렌식 명령과 함께 조사에 들어갔다고 최근 발표했다.

현재 ITC는 LG화학이 4월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소송의 디스커버리(discovery, 증거개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디스커버리는 분쟁 당사자가 가진 증거를 공개하도록 강제하는 조사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전이 격화되고 있다

ITC는 디스커버리 과정에서 SK이노베이션이 제출한 여러 문서 중 엑셀파일에서 문제점을 발견했다. 

SK이노베이션이 8월에 제출한 특정 컴퓨터의 휴지통에 저장돼 있던 엑셀파일 문서번호 'SK00066125'에는 980개 문서가 목록으로 쓰여있었다.

그런데 이 980개 엑셀파일 문서는 디스커버리 과정에서 제출된 적이 없었다. 

이에 대해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불리한 문서들을 고의로 내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ITC에 포렌식 명령을 요청했다.

SK이노베이션은 업무 과중 등을 이유로 포렌식 조사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하지만, ITC는 LG화학의 요청을 받아들여 포렌식을 명령한 것이다.

ITC는 "SK00066125라는 엑셀파일에 열거된 980개 문서에서 LG화학 소유의 정보가 발견될 구체적인 증거가 존재한다"며 "포렌식을 통해 이 소송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증거들이 발견될 가능성이 크다"고 사유를 밝혔다.

ITC는 포렌식 범위에 대해 SK0066125에 기재된 980개 문서를 포함해 LG화학과 관련이 있는 문서들로 정했다.

이후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 측 포렌식 컨설턴트가 참가한 가운데 포렌식을 진행했다. 

이번 포렌식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진행 중인 소송에 대해 확인해줄 사항이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LG화학은 "ITC에서 포렌식을 진행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왼쪽),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왼쪽),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

업계에서는 ITC의 포렌식 진행에 대해 증거 인멸이 발견될 경우 SK이노베이션이 불리한 처지에 놓이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ITC의 디스커버리 절차는 이번 포렌식 문서 내용을 포함해 올해 말까지 이어진다. 

ITC는 내년 6월경 예비판정에 이어, 내년 10월에는 최종 판결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SK이노베이션이 제기한 소송 등 양사의 소송들이 남아 있어 최종 판결은 더 늦어질 수도 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이날 "과거 양사가 특허 문제로 소송을 하지 않기로 한 합의를 깼다"며 LG화학을 상대로 10억원 규모의 소 취하·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

이에 LG화학은 "당시 합의한 소송은 현재 진행 중인 소송과 내용과 범위가 다르다"고 재반박했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에 이어 지난달 27일 ‘분리막 관련 기술’ 등 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로 SK이노베이션을 미국 ITC와 델라웨어 지방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