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글로벌 비즈니스 경영 나섰다...핵심 북미시장 '수출 중심 사업재편' 첫 행보
상태바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글로벌 비즈니스 경영 나섰다...핵심 북미시장 '수출 중심 사업재편' 첫 행보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0.2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달 20일부터 미국 5개 핵심 고객사 방문해 비즈니스 협의 진행
- 미국 현지 시장 점검 및 철강 수출쿼터 면제 협조 요청도 하기
- 11월에는 일본 방문…강력한 수출 드라이브로 KG동부제철 경쟁력 강화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KG그룹 회장)이 본격적인 글로벌 비즈니스 ‘세일즈 경영’에 앞장 서 나섰다.

KG동부제철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부터 해외 수출시장 점검 및 고객사와의 협력확대 방안을 직접 챙기기로 했다.

KG동부제철은 곽재선 회장이 지난 20일부터 5박7일 일정으로 북미지역 고객사 릴레이 방문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미국 출장은 KG동부제철의 중장기 로드맵인 ‘수출 중심의 사업 재편’을 위한 첫 행보다.

곽 회장은 지난 9월2일 KG동부제철 회장 취임식에서 현재 ‘55대 45’ 정도인 내수/수출 비중을 내년에 ‘45대 55’로 역전시키고, 2021년에는 ‘40대 60’으로 수출 비중을 끌어올리겠다는 중장기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곽재선 KG그룹 회장

곽 회장은 이번 미국 방문에 앞서 “중국의 철강생산 과잉,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철강 업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활로를 찾아내는 것이 KG동부제철의 경쟁력”이라며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 전략으로 KG동부제철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임직원들에게 강조했다.

북미 시장은 유럽과 더불어 KG동부제철의 핵심 수출지역으로 핵심 제품인 석도강판 분야에서 최대 수출 시장이다.

특히 북미 시장은 지난해 KG동부제철 연간 수출물량의 약 20%를 차지했다.

곽 회장은 이번 방문 기간에 5곳의 주요 고객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KG동부제철과의 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정부의 철강수입 쿼터와 관련해, 쿼터 면제물량 확보를 위한 협조도 고객사들에 요청할 계획이다.

곽 회장은 KG동부제철 미국법인(KG Dongbu USA)에도 들러, 미국내 철강산업 동향 및 영업현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G동부제철 관계자는 “(곽 회장의) 이번 미국 방문은 KG그룹 계열사로 새 출발한 KG동부제철의 변화와 새로운 경영전략을 설명하고 상호 협력관계를 보다 증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곽 회장은 이번 미국 방문에 이어 11월에는 일본을 찾아, 현지 고객사들과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