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CJ컵]"18번홀을 맞바람이 관건"...공동 2위 안병훈
상태바
[더 CJ컵]"18번홀을 맞바람이 관건"...공동 2위 안병훈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9.10.19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병훈
안병훈

[서귀포(제주)=안성찬 골프대기자]◇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
-제주 클럽 나인브릿지(파 72·7241야드)
-17~20일
-출전선수: 브룩스 켑카,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마스, 필 미켈슨, 개리 우들랜드, 세르히오 가르시아, 패트릭 리드, 토미 플리트우드, 최경주, 김시우, 임성재, 김민휘, 강성훈, 배용준(a), 문경준, 함정우, 이수민, 이태희, 이형준, 황중곤, 박상현, 장이근, 안병훈 등 79명(※a=아마추어)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사진=CJ그룹/JNA 정진직 포토)

▲다음은 공동 2위 안병훈의 일문일답/

-오늘 경기는.  
오늘 전반에는 괜찮았는데 후반에는 샷을 가까이 붙이기 어려웠다. 오늘은 괜찮게 맞았다고 생각한다. 매일 잘 칠 수는 없다. 주말에 샷 감각이 좋아지면 버디를 할 수 있다. 오늘은 바람이 많이 불지 않아서 쉽게 경기가 진행됐다/ 다만, 후반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어 실수를 많이 했다. 그게 좀 아쉬웠다. 

-오전에 비가 내렸다. 코스 컨디션은.
바람이 전반에 덜 불고 비만 조금 내렸지만 춥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바람이 좀 덜 불어서 치기가 어렵지는 않았다. 후반에 바람이 많이 불어서 어려웠다. 17번 홀까지 바람이 잔잔하다가 18번 홀부터 바람이 불었다. 퍼팅 덕에 버디가 많이 나온 것 같다. 긴 거리 퍼팅이 잘 들어가 버디가 나와줬다.  

-6번홀에서 보기를 범했는데. 
티샷한 볼이 러프로 들어갔다. 세컨드 샷이 조금 잘못 맞은 것 같았다. 많이 짧았다. 핀이 왼쪽 뒤에 있었는데 내리막이 심한 그린이어서 너무 붙이려고 치다보니 2야드 정도 짧아서 보기를 했다. 

-토마스 선수가 무려 9타나 줄였다. 주말 라운딩 예상은.  
어제가 좀 쉬웠던 것 같다. 오늘도 스코어가 나쁘지 않다. 선수들 모두가 우승할 수 있는 실력이어서 우승자 예상이 쉽지가 않다. 주말에 잘 칠 수 있다. 이 코스는 퍼팅을 잘 하는 사람이 우승할 것 같다. 

-한국 선수가 선전하고 있는데.
골프는 홀을 끝내봐야 안다. 나도 잘 못 칠 수도 있다. 첫 해 한국 선수들이 상위권에 없었는데 수준이 좀 높아진 것 같다. 코스도 한국 골프장 같지 않고 미국 골프장 같다. 그런 코스에서 잘 치는 걸 보면 좋은 현상인 것 같다. 나도 힘이 난다. 수준이 높아진 것 같다. 

-18번 홀에서 우승자가 탄생하게 되는데, 바람 여부에 따라 차이가 날 것 같다. 바람이 영향을 주나.
18번홀에서 바람이 많은 영향을 주더라. 바람이 불지 않거나 옆바람이 불 때 드라이버를 치면 러프나 페어웨이에 들어갈 수 있는데 3번으로 쳤는데 거리가 좀 애매했다. 오늘 같은 경우 드라이브 쳐보니 그린에 올리는데 수월했다. 앞바람만 아니면은 러프나 페어웨이에 보낼 수 있다. 오늘의 경우 운이 좋았다. 나랑 같이 치는 사람들은 앞바람이 불었다. 
 
-이 코스는 바람이나 가시적인 환경이 자주 일어난다. 티샷, 아이언 샷 퍼팅 이런 샷 중 어떤 샷이 잘되어야 하는지. 
코스가 누구한테 유리한 것이 없어 퍼팅을 잘하는 선수가 우승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모든 샷을 다 잘 해야 하지만. 샷이 잘 안되면 버디가 힘들다. 일단 모든 샷을 잘 해야 한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