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정용기 의원 "국제보안협의체 퇴출, 보안취약점 급증하는 화웨이"...5G 장비 국내 상용화 빅데이터 분석
상태바
[국감] 정용기 의원 "국제보안협의체 퇴출, 보안취약점 급증하는 화웨이"...5G 장비 국내 상용화 빅데이터 분석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0.1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용기 의원(대전 대덕구)은 18일 2019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종합국정감사에서 멍 샤오윈(孟少云, 숀 멍) 한국화웨이 지사장을 대상으로 한 증인신문을 통해 5G 장비를 비롯한 화웨이 제품에 대한 보안 우려를 집중 제기하며 이를 불식시키기 위한 화웨이의 대응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화웨이는 지난 9월 세계 최대 보안사고 대응 협의체인 ‘국제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FIRST·Forum of Incident Response and Security Teams)에서 퇴출당했다. 

이에 대해 정용기 의원은 “지난 9월 국제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FIRST)에서 퇴출된 이유는 결국 화웨이 통신 장비에 백도어가 심어져 정보 탈취 우려 때문”이라면서 “특히 네트워크 장비부터 서버, 소프트웨어, 운영체제(OS) 등 다양한 제품에서 보안 취약점이 발견됐고, 이는 외부에서 해킹이나, 정보유출 등이 쉽게 이뤄질 수 있는 통로가 늘어나 결국 백도어 등의 보안 우려가 커졌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정용기 의원

또한 화웨이가 중국 인민해방군 및 정보기관과 연루된 정황이 있다는 보도를 소개하며, 심지어 일부 직원들은 통신 감청과 해킹 등의 영역에서 근무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 여부를 따져 물었다. 

특히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이 인민해방군 장교 출신이라는 점 때문에, 백도어 등을 통한 민감한 정보 유출 우려가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정용기 의원은 국내 이통사의 화웨이 5G 장비 도입에 대한 국민 다수의 우려 목소리를 전달하고, 화웨이 5G 보안 문제에 대한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 및 조치를 촉구했다.   

정용기 의원실은 지난 2019년 5월 15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 ‘화웨이 금지’ 행정명령 발동 시점부터 8월 30일까지(3개월간) LGU+의 화웨이 5G 장비 이용에 대한 온라인 기사 250여개의 댓글 약 6,500개를 전수 분석했다.

해당 빅데이터 분석 결과 부정적 의견이 4,522건(69.1%)인 반면, 긍정적 의견은 564건(8.6%)에 그쳐 국민 10명 중 7명이 화웨이 5G 장비 국내 상용화에 대한 우려 및 반대 입장을 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다수를 차지한 부정적 댓글의 기저에는 반중(反中) 정서와 화웨이에 대한 불신 등이 있었다. 반중(反中) 정서 관련 댓글 내용으로는 △사드보복 △공산주의에 대한 반감 △중국의 패권국가 도약시 세계질서에 대한 우려 등이 언급됐고, 화웨이 불신과 관련해서는 △기술탈취 이력 △중국 정부와의 유착 관계 △창립자(런정페이)에 대한 의심 등이 포함돼 있었다. 

그리고 이러한 부정적인 인식은 화웨이 5G 장비를 이용하는 국내 이통사(LGU+)로 투영되어 해당 기업이 국가 안보보다 경제적 이윤 등 기업이익만을 추구하고 있다는 비판의견이 팽배했다.  

정용기 의원은 이에 대해 “지금 이 순간에도 국내에 화웨이 5G 장비가 설치되고 있는데, 국가 안보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며, 국민 10명 중 7명이 개인정보 유출 등 보안문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만큼 주무부처인 과기부가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분명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특히 정 의원은 국내에 설치되고 있는 화웨이 5G 장비의 백도어 존재 여부 등 보안 문제와 관련하여 정부차원의 조사 착수를 촉구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