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CJ컵]"최종일 18번홀에서 승부 결정날 것"...저스틴 토마스
상태바
[더 CJ컵]"최종일 18번홀에서 승부 결정날 것"...저스틴 토마스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9.10.1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스틴 토마스
저스틴 토마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
-제주 클럽 나인브릿지(파 72·7241야드)
-17~20일
-출전선수: 브룩스 켑카,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마스, 필 미켈슨, 개리 우들랜드, 세르히오 가르시아, 패트릭 리드, 토미 플리트우드, 최경주, 김시우, 임성재, 김민휘, 강성훈, 배용준(a), 문경준, 함정우, 이수민, 이태희, 이형준, 황중곤, 박상현, 장이근, 안병훈 등 79명(※a=아마추어)
-디펜딩 챔피언: 브룩스 켑카(사진=CJ그룹/JNA 정진직 포토)

▲다음은 저스틴 토마스(미국)의 일문일답.

-초대 우승자로 출전 소감은. 

다시 오게 되어서 너무 기쁘고 나에게는 좋은 추억이 많은 곳이다. 특히나 음식, 골프 코스 등 주체 측에서 환상적인 대회를 준비해주는 덕분에 항상 좋은 추억을 가지고 간다. 그리고 갤러리도 많이 나와서 좋은 대회이다.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공동 4위를 하고 지난 시즌 마무리도 잘 했는데, 지금의 플레이에 어떻게 생각하는지.

시즌 마지막에 상승세를 타면서 마무리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좋은 경기를 보여주었고, 내가 노력하고 보완하려 했던 부분이 드러나기 시작한 것 같다. BMW 챔피언십에서 성적에도 만족해서, 올해 기대하는 바가 크다. 올해 필드 밖에서나 안에서 준비를 잘 해서 수월하게 올해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지난해, 친한 친구인 브룩스 켑카에게 타이틀을 빼앗겼는데. 

일단 제주의 기상 여건에 경기가 달려있다고 생각한다. 첫 해에는 바람이 많이 불어 최종 스코어가 8 언더, 9언더를 바라봤지만 두 번째 해에는 첫 해만큼 바람이 강하지 않아서 20언더까지 나왔다. 올해 주어진 여건에 맞게 플레이 하면 될 것 같다. 이곳에는 바람이 많이 불면 어려워서 현명하게 플레이 해야 하지만, 바람이 잔잔하면 버디 기회가 많아지기에 주어진 조건에 맞게 플레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3회 대회 연속 출전을 했는데, 첫 해와 비교 했을 때 올해 코스가 어떤가.

먼저, 작년과 그 전해에는 코스 세팅 크게 달라졌다는 것은 느끼지 못했다. 12, 16번 티가 첫째와 둘째 해에 조금 달라진 것 외에는 잘 모르겠다. 올해의 경우 6번홀 난이도가 높아졌다. 뒷바람이 불지 않는 한 벙커를 넘기기가 조금 어렵다. 동료 선수들이 고전하고 있는 것 같았다. 내가 어려우면 다른 선수들도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잘하면 버디 기회도 잡을 것이다. 7번도 조금 변화가 되었는데, 결국에는 다 같은 코스, 여건이기 때문에 다른 선수들보다 내가 빠르게 적응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작년 1라운드 임성재 선수와 플레이 했는데, 경기가 기억이 난다면, 임성재 경기력에 대해 평가를 해달라. 

작년에 같은 조에서 플레이 할 때, 정말 깊은 인상을 받았다. 굉장히 어리고 신인 선수라 사실 아는 것이 많이 없었지만, 예의 바르고 친절했다. 특히, 드라이버 샷이 뛰어난 선수라고 생각했는데, 탄도와 궤도에 대한 조절이 뛰어나고, 이 코스의 경우 교차 바람이 조금 부는데, 임성재 선수는 공 잘 띄우고, 또 띄워진 공이 궤도를 잘 이탈하지 않도록 조절하는 능력이 있다. 이 부분은 내가 고전하는 부분이기에 약간의 질투도 났다. 이번에 신인상 수상 자격 있고 축하해주고 싶다. PGA투어에서 오래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 그리고 제주도 출신이라고 알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굉장히 기쁠 것 같다. 

-저스틴 토마스는 말레이시아에서 2번 그리고 THE CJ컵에서 1번 우승을 해서, 아시아에서 성적이 좋은데. 

PGA투어에게도, 개인 선수에게도 그 의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아시아 스윙 참여하면서 미국 외의 지역에 노출되면서 팬들이 많아졌다. 나의 성공은 아시아에서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에, 나한테는 개인적이고 특별한 추억이 많은 곳이다. 

-저스틴 토마스, 브룩스 켑카가 강력한 우승 후보 인데, 누가 우승할 것 같나.

메이저 대회 관련해서 생각하는 바 있지만, 저는 프로 전향 이후 매해 세우는 목표는 공개하지 않는다. 팀과 나만이 알고 있다. 누가 이길 것 같냐는 질문에는 솔직하게 답하기 힘들다. 우리 모두 다 훌륭하고, 켑카는 세계 랭킹 1위이기 때문에 훌륭한 선수고, 나도 쟁쟁한 우승 후보라고 생각한다. 아마 우리 두 선수 모두 마지막 날 18번 홀에서 같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