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채이배 의원, 법무부징계위원회의 징계혐의 변호사 봐주기 '심각'...기록 바뀌고 삭제 꼼수 '횡행'
상태바
[국감] 채이배 의원, 법무부징계위원회의 징계혐의 변호사 봐주기 '심각'...기록 바뀌고 삭제 꼼수 '횡행'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0.15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채이배 의원(바른미래당)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종적으로 변호사징계를 결정하는 법무부징계위원회가 변호사에게 봐주기 징계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채이배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7월 말까지 변협징계위원회의 결정에 불복해 법무부징계위원회로 넘어온 징계 건수는 총 211건이다. 그 중 변협징계위의 징계결정을 유지한 경우가 139건(66%), 감경 47건(22%), 가중이 25건(12%)이었다.

그러나 과태료 1,000만원짜리 징계가 ‘징계하지않음’으로 바뀌는 등 봐주기 사례가 발견됐다.

과태료 1,000만원은 변협징계위가 내린 102개의 과태료 처분 중 금액으로는 상위 20%에 속하는 상당히 큰 액수에 해당한다. 그런데도 과태료 금액을 줄여준 것도 아니라 징계를 아예 하지 않은 것은 전형적인 봐주기 사례라는 지적이다.

게다가 보통의 징계결과는 각하, 기각, 견책, 과태료, 정직, 제명, 영구제명 등으로 기재된다.

하지만 법무부징계위의 징계결과에는 ‘징계하지않음’이나 ‘불문경고’와 같은 사례가 총 211건의 징계 중 30건에서 발견됐다. 이 처분은 검찰에서 처분하는 기소유예와 같이, 징계혐의는 인정되나 사유가 경미하다는 이유로 봐주는 경우 사용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징계기록에도 남지 않는다.

법무부징계위가 이렇게까지 봐주는 이유는 변호사가 징계 중 가장 낮은 견책만 받아도 공공기관이나 국가기관의 자문 · 소송 등을 맡는데 불이익이 있기 때문이다. 보통 이들이 변호사를 모집할 때 무징계증명원을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데 만약 징계를 받았을 경우 이 서류를 발급받을 수 없다.

이에 대해 채이배 의원은 “변호사를 감독해야 하는 법무부에서 변호사의 불이익까지 챙겨주며 봐주기 징계를 내리고 있다”고 비판하며 “변호사는 높은 공공성이 요구되는 직군인 만큼, 더더욱 원칙에 따라 엄격하게 징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