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장석춘 의원 "한국가스공사 LNG운반선 화물창 결함으로 삼성중공업 KC-1 수리에 200억원 손실 떠안아"
상태바
[국감] 장석춘 의원 "한국가스공사 LNG운반선 화물창 결함으로 삼성중공업 KC-1 수리에 200억원 손실 떠안아"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10.1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국감 지적 이후 수리했지만 결빙현상 또 생겨

- 해외 로열티 1조원 절감할 수 있었던 국산 LNG운반선 화물창 기술 결함으로 혈세만 낭비

- 삼성중공업 등 민간기업 피해 연내 1천억원 돌파 전망

- 국책 기술 정상화를 위한 정부와 가스공사의 책임 있는 자세 촉구

한국가스공사가 개발한 LNG운반선 화물창(KC-1) 기술이 결빙현상 결함으로 수천억원의 손실이 예상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KC-1 기술을 도입해 LNG운반선을 건조했다가 결함 문제 해결에 가스공사 주문대로 약 200억원을 투입해 수리했지만 손실만 떠안게 됐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시을)은 한국가스공사 국정감사를 앞두고 "가스공사가 개발한 한국형 LNG운반선 화물창 기술의 결함 문제가 가스공사의 안일한 대응과 책임 회피로 방치되고 있어 국민 혈세와 민간 피해가 천문학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최근 3년간 LNG(액화천연석유가스)운반선을 총 107척을 수주하는 등 세계시장 점유율 89.2%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LNG운반선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LNG화물창은 프랑스 GTT사가 기술을 독점하고 있어 우리나라는 기술 로열티(수주 비용에 5%)로 배 한척 당 100억원을 지불하고 있다.

국내 조선사는 누적 3조원의 로얄티를 GTT에 지급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한국가스공사를 통해 2004년부터 2014년까지 11년간 국책 연구비 197억원을 투입하여 국산 화물창 기술 KC-1을 개발했다.

이후 2018년 삼성중공업이 KC-1을 도입하여 선박 2척(국적 26, 27호선)을 건조했고, 이를 SK해운이 인도받아 운항했으나 LNG화물창 외벽에 결빙현상이 나타나는 등 심각한 결함을 일으켰다.

더 큰 문제는 한국가스공사가 KC-1에 문제가 발생한지 2년이 다 되어 가는 지금에도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해 선사는 올해 말까지 약 1천억원의 손해를 입게 될 전망이다.

장석춘 의원

장 의원은 "한국가스공사가 결함 발견 초기에 설계오류를 인정하고 신속하게 대응하여 원인을 밝히는데 적극적으로 나섰다면 민간기업의 피해가 이렇게까지 늘어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KC-1 하자에 대한 한국가스공사의 안일한 대응과 책임회피로 KC-1 기술이 완성되는 시점(2017년)부터 현재까지 로얄티 비용 약 1조700억원을 절감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는 것이 장 의원의 주장이다.

최근 3년간 LNG운반선 수주가 107척이고 1척당 로얄티 100억원을 감안하면 1조700억원이라는 계산이다.

또 장 의원은 "LNG운반선 수주가 대규모로 늘어날 것이라 전망되는 시점에서 KC-1이 세계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시기를 놓친 것 같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한탄했다.

장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수백억원이 투입된 국산기술이 해외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가스공사가 설계 오류를 인정하고, 기업들과 협의를 거쳐 하루라도 빨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질의하며 가스공사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 바 있다.

이후 삼성중공업은 한국가스공사 수리방안대로 결빙현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9개월 동안 약 200억원을 투입해 수리했지만, 테스트 중에 또 다시 같은 문제(결빙현상)이 발견되어 다시 수리를 해야 할 상황이다. 그 피해는 민간기업이 고스란히 떠안고 있다.

장 의원은 “기술개발을 주도한 가스공사와 정부부처는 선사나 조선소에 문제 해결을 맡겨 놓을 것이 아니라, 각계 전문가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1차 수리와 같은 과오를 재연하지 말고 KC-1의 정상화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원인을 찾아내어 필요한 경우 책임을 지겠다던 가스공사가 1년이 지나도록 문제 해결은커녕 문제를 악화시키고 있어, 필요하다면 감사원 감사를 통해서라도 책임 있는 자세로 기술 정상화 및 민간기업의 피해 최소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