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총리, '유혈 사태 반정부 시위'에 "내각개편·부패 청산"약속
상태바
이라크 총리, '유혈 사태 반정부 시위'에 "내각개편·부패 청산"약속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19.10.10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라크 총리, '내각 개편·부패 청산"약속...민생문제로 SNS통한 첫 자발적 시위
- 반정부 시위로 최소 110명 사망, 6000여명 부상...'실탄 사용 강경 진압' 조사착수
반정부 시위대가 이라크 국기를 흔들고 있다. [AFP=연합]
바그다드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이라크 국기를 흔들고 있다. [AFP=연합]

아델 압둘-마흐디 이라크 총리는 이달 들어 전국적으로 벌어진 반정부 시위와 관련, 내각 개편과 부패 청산을 위한 개혁을 약속했다.

또 실탄 사용 등 시위 강경 진압 과정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압둘-마흐디 총리는 9일(현지시간) 저녁 국영방송을 통한 대국민 연설에서 "의회에 10일 장관 교체 여부를 투표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정부는 또 부패에 연루된 관료 수백명의 명단을 사법부에 제출하고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발표했다.

실업난과 수도·전기 등 기초 공공서비스의 해결을 요구하며 1일부터 8일까지 수도 바그다드를 중심으로 벌어진 이번 반정부 시위에서 군경의 발포로 시민이 최소 110여명이 죽고 6000여명이 다쳤다.

이에 대해 압둘 마흐디 총리는 사흘간 추모 기간을 선포하면서 "실탄을 사용하지 말라고 분명히 지시했으나 발포로 희생자가 발생했다"라고 유감을 표했다.

시위 기간 이라크 정부는 젊은 층의 실업난과 공공서비스 문제 해소, 농업 융자 지원, 주택 공급 확대, 부패 청산과 관련해 2차례 개혁안을 발표했지만 성난 민심을 잠재우지는 못했다.

아이함 카멜 유라시아그룹의 중동·북아프리카 담당자는 9일 AP통신에 "물리력과 함께 겉으로만 (잘못을) 인정하는 척하면 시민의 압박을 일시적으로 완화할 수는 있어도 위기를 끝내지는 못할 것이다. 시위는 통제할 수도 있지만 정치 시스템은 계속 합법성을 상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라크에 만연한 부정부패와 실업난에 항의하는 시위는 2016년부터 매년 벌어졌다. 그러나 그간 시위가 정부를 압박하려는 특정 정파나 종교지도자가 주도했다면 이번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젊은 층이 자발적으로 모여 확산했다는 점이 달랐다.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