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주의보, 사장 소리나 '민티' 맞았다...같은 옷 돌려입더니
상태바
소녀주의보, 사장 소리나 '민티' 맞았다...같은 옷 돌려입더니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10.1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소녀주의보, 사장 소리나 민티 맞아

사진= 민티 SNS, 소녀주의보 소리나 SNS 캡처
사진= 민티, 소녀주의보 소리나 SNS 캡처

소녀주의보 사장 소리나는 민티였다. 소녀주의보 멤버와 민티가 같은 옷을 입은 것은 우연이 아니었다. 

소녀주의보 소리나 사장이 민티라는 사실은 10일 민티 소속사가 발표했다. 소녀주의보를 데뷔시킨 사장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밝혔다. 

민티는 당초 10대 래퍼로 출격했다. 오늘 발표 전까지 알려진 민티의 나이는 19살(한국나이). 그런데 최근 걸그룹 소녀주의보를 만든 소리나가 민티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소녀주의보가 입었던 옷을 민티가 수차례 입고, 같은 공간에서 연습했던 모습들이 공개되면서 의혹이 제기됐다. 

결국 민티는 19살이 아니라 28살이고, 걸그룹을 만든 엔터테인먼트사 사장이었다고 실토했다. 

한편 민티는 지난해 엠넷 '고등래퍼2' 지원 영상을 공개한 후 유명세를 탔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