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구 의원 욕설 파문, 소병훈 의원 "덜떨어진 옛날 정치 안했으면"
상태바
이종구 의원 욕설 파문, 소병훈 의원 "덜떨어진 옛날 정치 안했으면"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10.08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국회에서 반말과 고성에 이어 욕설까지 오가며 아수라장이 됐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은 참고인을 향해 "또XX같이 XX들"이라 발언했다. 이종구 의원은 당시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혼잣말로 중얼거린 것이라 해명했지만 '혼잣말'이라는 변명은 오히려 비난을 가중시켰다. 

전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도 욕설 논란으로 거센 비난을 받았다. 욕설과 고성이 난무하는 국회는 8일까지 지속됐고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을 언급하며 "상임위에서 말이야. X신이라고 하고"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에 앞서 소병훈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인정하지 않는 의원들에게 "저는 초선 의원이지만 정말 그런 덜떨어진 옛날 정치 안했으면 좋겠다"라며 "재선, 삼선 의원님들 정말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