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호 "불완전판매건수 증가 1위 KB생명·메리츠화재"
상태바
정재호 "불완전판매건수 증가 1위 KB생명·메리츠화재"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10.07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호 의원[사진=정재호 의원실]
정재호 의원[사진=정재호 의원실]

 

지난해 불완전판매 건수가 전년 대비 가장 많이 늘어난 생명보험회사는 KB생명, 손해보험회사는 메리츠화재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재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생명보험사·손해보험사의 불완전판매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KB생명은 전년대비 280건 증가했으며 메리츠화재는 같은 기간 730건이 증가했다.

불완전판매가 증가한 보험사들을 분석한 결과 2018년 손보·생보사 불완전판매 증가건수가 2016건 늘었다. 이 중 손해보험사 9곳의 불완전판매 증가건수(합계 1465건)가 2018년 손보사 불완전판매(1만2942건)의 11.3%에 달했다. 

생보사의 경우 KB생명(280건), 농협생명(112건), 삼성생명(77건), 처브라이프(23건), ABL생명(21건), DGB생명(20건), 오렌지라이프(17건), 카디프생명(1건) 총 8개 보험사의 불완전판매가 늘어났고, 손보사의 경우 메리츠화재(730건), 현대해상(273건), KB손해(141건), 롯데손해(135건), 흥국화재(95건), 농협손해(46건), 교보악사(23건), 더케이손해(19건), 카디프손해(3건)로 9개 손해보험사의 불완전판매가 늘어났다.

특히 메리츠화재, 악사손해, 더케이손해, 농협생명, 오렌지라이프 5개 보험사는 2017년에도 불완전판매가 증가해 2년 연속 순증하고 있어 금융당국의 집중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정재호 의원은 “사고가 생겼을 때 조금이나마 기대고자 하는 소비자의 마음이 일단 팔고보자는 보험영업 관행에 희생당하고 있다”며 “금융권에서 불완전판매를 양산한 책임이 있는 보험사들을 더 신중하게 관리·감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