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코리아 VR 페스티벌’ 참가...관람객에게 몰입 경험 선사
상태바
SK텔레콤, ‘코리아 VR 페스티벌’ 참가...관람객에게 몰입 경험 선사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10.0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국내 최대 VR·AR 행사인 ‘코리아 VR 페스티벌(KVRF) 2019’에 참가한다고 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5G 기반 VR·AR 기술을 활용한 몰입 경험을 선보인다. 몰입 경험(Immersive Experience)은 대화형 플랫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 등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디지털 공간이 현실 세계와 상호작용하며 경계가 모호해지는 경험을 지칭한다. ICT 리서치 기관 가트너(Gartner)는 2019년 주목해야 할 10대 기술 중 하나로 몰입 경험 기술을 선정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행사에서 ▲점프(Jump) 소셜 VR ▲AR 동물원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VR 중계 ▲점프 VR 콘텐츠 등을 선보인다

코리아 VR 페스티벌(KVRF) 내 SK텔레콤 전시관 조감도. [SK텔레콤 제공]
코리아 VR 페스티벌(KVRF) 내 SK텔레콤 전시관 조감도.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전시의 대표 체험 공간으로 ‘소셜 VR 펍(pub)’을 내세웠다. 관람객들이 ‘점프 소셜 VR’ 서비스를 음료와 함께 즐길 수 있다. VR 기기를 착용한 관람객이 ‘점프 소셜 VR’에 접속하면 실제 전시장과 똑같은 가상 공간에서 영화, 스포츠 경기 등을 시청할 수 있다.

점프 AR 대표 서비스는 ‘AR 동물원’이다. 역시 전시장 내 AR 동물 출몰 지역에서 체험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WWF(세계자연기금)과 진행했던 ‘동물없는 동물원’ 캠페인으로 동물 보호에 대한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했다.

2일 열리는 글로벌 컨퍼런스에서는 SK텔레콤 조익환 5GX서비스개발팀장이 ‘5G 시대 혁신적인 AR · VR 경험으로의 여정’을 주제로 5G 기반 초실감 미디어 개발 노하우 등을 소개한다.

SK텔레콤의 초실감 미디어 이용자는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점프 AR · VR의 월간 실사용자(MAU) 규모가 출시 한달여 만인 9월 기준, 총 25만 명을 넘어섰다.

초실감 미디어가 대중화되면서 e스포츠의 경우 경기장에 가지 않고 VR · AR로 경기를 시청하는 팬들도 늘고 있다. 지난 8월 31일 열린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결승에는 12만 명이 SK텔레콤의 5GX VR 생중계와 멀티뷰 서비스로 경기 중계를 시청했다.

SK텔레콤은 KVRF 기간 중 열리는 ‘VR·AR 그랜드 챌린지’를 후원해 국내 초실감 미디어 생태계 육성에도 나선다. 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VR·AR 그랜드 챌린지’는 국내 학생,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VR · AR 콘텐츠 공모전이다.

SK텔레콤은 모든 수상팀에게 기술 협력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밖에 우수한 평가를 받은 팀에게는 SK텔레콤이 후원한 ‘SKT 점프(Jump)상’이 수여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SK텔레콤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VR · AR 대중화에 앞장서 왔다”며 “e스포츠 경기장과 동물원이 우리 손 안에 들어온 것처럼 고객들에게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허무는 경험을 계속해서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