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속 잠든 ‘어린이 확인 방석’, 베트남에 수출
상태바
차량 속 잠든 ‘어린이 확인 방석’, 베트남에 수출
  • 정종오 기자
  • 승인 2019.10.0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VAS, 방석 1000개 수입해 10월부터 마케팅
차량 속 잠든 어린이 확인 방석이 베트남에 수출된다. [사진=생기원]
차량 속 잠든 어린이 확인 방석이 베트남에 수출된다. [사진=생기원]

 

통학 차량에 탑승한 아동의 승·하차 상태를 실시간으로 스마트폰에 전송하고 홀로 방치될 경우 경고를 울리는 차량 속 잠든 어린이 확인 방석(제품명 아이착, I-Chak)이 베트남으로 수출된다. 이 방석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장 이성일) 정밀가공제어그룹 조한철 박사와 생기원 파트너기업인 제이테크, 키즈소프트가 2018년 12월 공동 개발해 실용화한 사물인터넷(IoT) 기술 기반의 스마트방석이다.

베트남에서는 올해 8월 6일 통학버스에 9시간 동안 홀로 방치돼 있던 6세 아동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아동 안전용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관련 사고가 잇따라 일어나 안타까움을 더했다.

'어린이 확인 방석'은 별도 설치 작업이 필요한 다른 하차 확인 장치들과 달리 좌석에 비치해 스마트폰과 연동하면 어디서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생기원과 파트너기업들은 베트남어 기반의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새로 출시하고 방석 소프트웨어 기능도 개선했다. 교사가 승·하차 지점에 부착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인식하면 아동의 승·하차일지가 자동으로 작성되고 서버에 저장돼 부모에게 공유되는 자녀 안심 서비스 기능이 추가됐다.

VAS는 9월 30일 생기원, 파트너기업들과 4자 간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방석 완제품 1000개를 수입해 10월부터 마케팅에 돌입한다. 주문량이 증가하면 압력감지센서와 통신 모듈은 한국에서 수입하고 부품 조립과 방석 제작은 베트남 현지에서 진행하는 분업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조한철 박사는 “기술력 있는 국내 중소기업들과 함께 개발한 제품이 상용화로 이어져 해외로까지 진출하게 돼 기쁘다”며 베트남뿐 아니라 모든 어린이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제품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