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10월 경기 '최악 만성화'...17개월 연속 'BSI 100 미만' 부정적 심리
상태바
한국경제 10월 경기 '최악 만성화'...17개월 연속 'BSI 100 미만' 부정적 심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9.3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월 BSI 97.2, 전달 대비 상승했으나 여전히 부정 전망 우세
- 9월 실적치(89.5), 53개월 연속 100선 아래로 부진 이어가
- 저물가 기조에 대응한 경기대응 및 기업투자 활성화 대책 필요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10월 전망치는 97.2를 기록하며 지난달 전망(87.8)에 비해 상승했으나 여전히 기준선 100 이하에 머물렀다. 

9월 실적치는 89.5으로 조사되어 53개월간 100선 아래에 머물렀다.
 
내수(99.4), 수출(95.6), 투자(96.7), 자금(95.0), 재고(102.8)*, 고용(97.0), 채산성(99.7)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종합경기 전망의 상승에 대해 기업들은 기저효과와 8월 여름휴가와 9월 추석연휴로 감소한 조업일수의 회복 등을 원인으로 응답했다. 

그러나 종합경기전망은 작년 5월 100.3을 기록한 이후 17개월 연속 100선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내수는 올해 4월, 수출은 작년 6월 각각 100.2, 100.8을 기록한 이후 6개월, 16개월 연속 부정적 심리가 이어지고 있어 한경연은 기업의 부정적 심리가 만성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기업들은 노동비용 증가, 세계 저성장과 무역마찰로 인한 수출 감소 등 현재의 대내외 리스크 해결이 기대하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또한 한경연은 "지난 8월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로 전환**된데 이어 소비자의 물가상승기대를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9월 1.8%로 2002년 조사 개시 이래 최저치를 보이는 등 저물가 우려가 기업 심리에도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9월 실적은 89.5을 기록하며 전달(84.0)보다 다소 상승하였으나 53개월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내수(92.6), 수출(94.2), 투자(95.0), 자금(95.9), 재고(104.7), 고용(94.8), 채산성(93.9) 등 전 부문 부진했다. 

김윤경 한국경제연구원 기업연구실장은 “대외리스크가 지속되고 기업실적이 회복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저물가기조는 소비를 지연시키고 기업의 투자를 악화시키기 때문에 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하며 “경기회복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대응과 투자활성화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