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청년 스타트업 포럼 출범, 규제 타파·입법 촉구·신성장 정책 대응 활동 펼쳐
상태바
대한상의 청년 스타트업 포럼 출범, 규제 타파·입법 촉구·신성장 정책 대응 활동 펼쳐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9.2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 상의회관서 출범식 개최 ... 8퍼센트, 콰라소프트, 정육각 등 스타트업 기업인 18명 참석
- 청년 기업인들 스타트업 애로 사례에 공감 ... 불합리한 규제, 소극행정, 기득권 저항 등 애로
- 상의 “스타트업과 함께 고민하고 목소리 낼 것”, “그간 쌓아온 민·관 네트워크 활용해 적극 지원”

“스타트업 기업들은 경영에만 힘을 쏟을 시간도 부족한데 각종 규제와 애로에 발목 잡혀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청년기업인들과 대한상의가 함께 머리를 맞대 창업과 성장을 막는 걸림돌을 치우고, 디딤돌을 놓는 역할을 하겠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25일 오후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청년스타트업포럼’ 출범식을 개최하고 청년기업인들과 함께 스타트업 애로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이효진 8퍼센트 대표, 김재연 정육각 대표, 손보미 콰라소프트 대표,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김기웅 심플프로젝트 대표, 김태경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대표, 한유순 스테이션3 대표,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 한정훈 홈스토리생활 대표 권신구 21그램 대표 등 청년 스타트업 기업인 18명이 참석했다.

첫 스타트업 협의체...규제 건의, 입법 촉구, 신성장 정책 대응 등 지원

청년스타트업포럼은 대한상의에서 만든 첫 스타트업 협의체이다. 젊은 기업인 중심으로 꾸려져 상의 위원회 중에서 연령대가 가장 젊다. 수평적 소통과 자유로운 경영 환경에 익숙한 맴버들의 특성을 반영하여 위원장과 같은 직위를 따로 두지 않는 등 운영방식도 기존 틀을 탈피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5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청년스타트업포럼’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최근 스타트업 규제완화에 힘을 쏟고 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청년 스타트업과 국회를 잇달아 방문해 스타트업 규제완화를 요청하고, 규제를 풀어준 정부기관도 방문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대한상의는 청년스타트업포럼과 함께 스타트업 규제 완화와 우수한 생태계 조성에 목소리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스타트업 기업들이 경영에만 힘을 쏟아도 부족한 시간에 발목 잡는 각종 규제와 애로 때문에 고군분투하고 있다”면서 “청년스타트업과 함께 규제뿐만 아니라 국회 입법 미비, 공무원 소극행정, 기득권 저항, 융복합 사업 이해부족 등 스타트업의 성장 걸림돌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 기업인들 규제, 소극행정, 기득권 저항 등 애로 경험 쏟아내

상의는 이날 발제를 통해 ‘스타트업 규제 및 경영애로 사례’를 발표했다. 스타트업 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창업, 성장 과정에서 겪는 경영상 애로, 불합리한 규제, 공무원들의 행정행태 등을 조사한 결과다.

스타트업 기업들로부터 조사한 사례들은 참가한 기업들의 큰 공감을 샀다. 한 스타트업 대표는 “국내에서 활동하는 스타트업 기업인이라면 누구나 한두 번은 겪어봤을 일”이라며, “어렵게 일궈 놓은 비즈니스가 빛을 못 볼 때는 다 포기할까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규제와 행정애로를 해결해달라는 주문도 쏟아졌다.

김재연 정육각 대표는 “스타트업이 출발하는 빌드업(Build-Up) 단계와 성장하는 스케일업(Scale-Up) 단계에서 불합리한 규제와 공무원들의 소극적인 행정 행태에 사업 모델이 가로 막힌다”며, “건실한 스타트업 생태계가 조성되어야 현재의 스타트업 붐이 지속 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참석한 기업인들은 “스타트업들이 겪고 있는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에 대해 청년스타트업포럼이 대변인이 되어달라”면서, “포럼이 해결 창구로서 역할을 다 해주길 바란다”고 입을 모았다.

상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는 박용만 회장과 ‘P2P금융법’ 조속 입법을 위해 국회를 두 차례 방문한 경험을 소개하며, “상의가 쌓아온 정책건의 경험과 노하우는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 정범식 규제혁신팀장은 “상의가 보유한 광범위한 회원사 및 정부부처와의 네트워크는 청년스타트업포럼이 차별화 된 협의체로 발전해 나가는 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활발한 활동으로 꾸준히 성장하는 포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