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소송 금액 '13조원', 건설사가 원인...포스코·삼성·두산·현대차·GS '1조원 이상'
상태바
30대 그룹 소송 금액 '13조원', 건설사가 원인...포스코·삼성·두산·현대차·GS '1조원 이상'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9.2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EO스코어, 30대 그룹 조사…소송가액이 1천억원 이상인 그룹 18곳
- 포스코건설만 3조원 육박...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과 관련 피해배상 2조3천억 소송 등

국내 30대 그룹이 소송으로 배상해야 할 가능성이 있는 금액이 13조원을 훌쩍 넘어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사·계약 관련 소송이 잦은 건설사를 계열 보유한 포스코, 삼성, 두산 등 주요 그룹이 대부분 1조원 이상이었다.

2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소송 내용을 밝힌 176개사의 피소 소송가액을 조사한 결과 총 13조5천734억원으로 집계됐다.

포스코가 무려 3조3천369억원으로, 전체의 4분의 1가량을 차지하며 30대 그룹 중 가장 많았다.

삼성이 2조1천47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 두산그룹(1조4천8억원) ▲ 현대차그룹(1조3천330억원) ▲ GS그룹(1조96억원) 등도 1조원을 넘었다. 

이들 5개 그룹은 모두 대형 건설사를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다.

개별 기업 가운데서도 포스코건설이 2조9천241억원으로 유일하게 조 단위를 기록하며 가장 많았다.

포스코건설이 3조원 가까운 소송에 휘말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연합뉴스]

GS건설(9천758억원)과 삼성물산(9천22억원), 현대건설(8천89억 원), 대림산업(7천500억원) 등 건설사가 모두 '톱5'에 이름을 올렸다.

포스코건설의 경우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미국계 부동산개발업체 '게일 인터내셔널' 등의 손해배상 청구 중재 피신청건만 소송가액이 2조3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S건설은 쿠웨이트 클린 퓨얼 프로젝트와 이집트 ERC 프로젝트 등이 현재 소송을 진행 중이다.

소송가액이 1천억원 이상인 그룹은 포스코, 삼성, 두산, 현대차, GS 외에 대림과 한화, 대우조선해양, 롯데, SK, LG, 농협, 금호아시아나, 현대중공업, 효성, 코오롱, LS, KT 등 모두 18곳이었다.

소송가액이 1000억 원 이상인 대기업은 삼성화재(4007억 원), 대우조선해양(3316억 원), 현대제철(2265억 원), NH투자증권(2237억 원), LG CNS(2076억 원), 포스코인터내셔널(2070억 원), SK건설(1931억 원), 고려개발(1713억 원), 포스코(1701억 원), 한국조선해양(1497억 원), 금호산업(1466억 원), 한화투자증권(1214억 원), KT(1114억 원), 두산건설(1083억 원), 현대위아(1030억 원), 롯데건설(1029억 원), LS산전(1028억 원) 등이다.

30대 그룹 소송 현황

30대 그룹이 걸려 있는 소송 건수는 모두 5천707건에 달했다. 그룹당 190건 이상의 소송에 시달리는 셈이다.

삼성이 절반 이상인 2천965건으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현대차그룹이 316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 롯데(253건), 한화(218건), LG(208건), 포스코(207건) 등이 200건 이상이었다.

삼성이 소송 건수가 많은 것은 삼성화재 등이 상대적으로 투명하게 공개하기 때문인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반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그룹은 제외됐다. 소송가액을 외화로 공시한 경우 지난 6월말 최종고시 매매 기준율을 통해 환산한 원화로 집계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