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노조 1주년...고용불안 해소 집회
상태바
스마일 노조 1주년...고용불안 해소 집회
  • 이재덕
  • 승인 2019.09.2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것이 최선입니까?"

스마일게이트 노조가 1주년을 맞았다. 넥슨 노조에 이어 두 번째로 노조가 결성되어 게임업계 전반에 노조 물결을 일으킨 단체다.

스마일게이트 노조는 20일 경기도 판교 결성 1주년을 맞아 고용불안 해소를 위한 집회를 진행했다. 권고 사직 남발하지 말고, 일방적인 게임개발 드롭과 통보를 하지 않는, 고용안정과 소통부재를 해결하라는 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다. 

 

배수찬 넥슨지회장
배수찬 넥슨지회장
차장순 SG길드 지회장
차상준 SG길드 지회장

 

현장에는 약 10여명의 스마일게이트 인원이 참가, 진행 순서에 따르며 구호를 외쳤다. 행사에는 배수찬 넥슨 지회장과 차상준 지회장이 나와 게입업계의 고용물안 해결과 경영진의 소통을 촉구했다.

이재덕  gamey@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