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승리, 폭행사건에서 도박까지 "돈 받아내기 위한 허세였다"
상태바
양현석·승리, 폭행사건에서 도박까지 "돈 받아내기 위한 허세였다"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9.20 0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캡처)
(사진=MBN 캡처)

양현석과 승리가 재 소환된다. 

19일 MBN 단독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승리를 먼저 23일 소환한 뒤 26일 양현석을 불러 조사한다. 

두 사람은 도박을 했다며 어느정도 시인했지만 환치기는 부인해온 상태다. 

환치기 수법은 송금 기록이 남기지 않지만 현재 금융정보분석원은 13억 원 이상의 거래 흔적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 방송에 출연한 손수호 변호사는 "밀반출한 자금이 도박에만 쓰이지 않고 돈세탁과 로비에 사용된 것에도 확인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현석과 승리의 도박 혐의는 클럽 버닝썬의 폭행 사건에서부터 시작됐다. 폭행 사건으로 불거진 문제는 경찰 폭력, 약물을 이용한 성폭력, 성접대 의혹까지 불거졌고 '정준영 카톡방'이 사회적 이슈가 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사업파트너에게 '2억 땄다'라는 메시지를 발견해 경찰이 조사에 착수하게 됐다. 당시 승리는 "내가 돈을 못 받아서 돈 받아내기 위한 허세였다"라고 말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