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제3호 ‘U+희망도서관’ 설립
상태바
LG유플러스,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제3호 ‘U+희망도서관’ 설립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9.1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사회복지법인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강원명진학교에 제3호 ‘U+희망도서관’을 설립한다고 19일 밝혔다.

‘U+희망도서관’은 LG유플러스가 2017년부터 하트-하트재단과 함께 시각장애학생들의 학습을 돕기 위해 맹학교에 보조공학기기를 기증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강원도에 위치한 강원명진학교에 기증키로 했다.

정윤종 LG유플러스 강원인프라담당과 장진아 하트-하트재단 사무총장이 강원명진학교에 기증서를 전달하는 모습. 좌측부터 장진아 하트하트재단 사무총장, 박홍식 강원명진학교 교장, 고원찬군, 정윤종 LG유플러스 강원인프라담당. [LG유플러스 제공]
정윤종 LG유플러스 강원인프라담당과 장진아 하트-하트재단 사무총장이 강원명진학교에 기증서를 전달하는 모습. 좌측부터 장진아 하트하트재단 사무총장, 박홍식 강원명진학교 교장, 고원찬군, 정윤종 LG유플러스 강원인프라담당. [LG유플러스 제공]

인쇄물의 글자를 확대해 보여주거나 음성으로 읽어주는 보조공학기기를 전달함으로써 평소 책을 통한 정보 습득이 어려운 시각장애학생들이 학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이에 앞서 임직원들이 기부금 마련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난 7월 ‘온라인 나눔 경매’를 진행했다.

임원들이 기부한 애장품을 비롯해 LG유플러스 광고모델들이 착용했던 광고 의상 및 소품을 온라인으로 판매해 마련된 수익금 약 1,342만원 전액은 보조공학기기 지원을 위해 사용됐다.

LG유플러스 임직원과 하트-하트재단 관계자는 이날 강원명진학교에서 학교 관계자 및 학생들에게 보조공학기기를 전달했다. 또 시각장애학생들과 함께 제과 활동을 하면서 평소 가졌던 꿈과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도 가졌다.

정윤종 LG유플러스 강원인프라담당은 “LG유플러스 임직원들과 함께 기부금을 마련해 나눔을 베풀 수 있어 보다 의미가 크다”며 “시각장애학생들이 책을 통해 큰 꿈을 꾸고 미래를 향해 씩씩하게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