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강물, 흙공으로 ‘처음처럼’ 깨끗하게... 롯데주류, ‘흙공 던지기’ 진행
상태바
우리 강물, 흙공으로 ‘처음처럼’ 깨끗하게... 롯데주류, ‘흙공 던지기’ 진행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09.1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주류 샤롯데 봉사단 500명 참여... 전국 12개 하천에서 1만5000개 흙공 던져
19일 서울 강남구 양재천에서 ‘EM 흙공 던지기’ 행사에 참여한 롯데주류 직원들의 모습.
19일 서울 강남구 양재천에서 ‘EM 흙공 던지기’ 행사에 참여한 롯데주류 직원들의 모습.

 

환경에 유익한 미생물을 넣어 만든 흙공이 전국 하천에 던져졌다.

롯데주류는 19일 하천 수질 개선을 위한 ‘흙공 던지기’ 및 하천 인근 정화 활동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총 500여 명의 롯데주류 샤롯데 봉사단이 참여해 서울 양재천, 부산 수영강 등 전국 각 지점 인근에 위치한 12개 하천에서 약 1만5천여개의 흙공을 던졌다.

‘흙공’은 효모, 유산균, 광합성세균 등 미생물균과 황토를 섞어 만든 'EM(Effective Micro-organisms) 흙공'으로 흙공에 포함된 미생물들이 하천 바닥에 쌓인 오염 물질을 분해해 수질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주류 산업이 물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물의 가치가 곧 술의 가치라고 할 수 있다”며 "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 시대가 도래한 만큼 앞으로도 수질 개선을 비롯해 보다 깨끗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주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3월 22일에도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사업장 근처 하천에서 'EM 흙공 던지기' 행사를 진행했다.

또 황사,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개선과 수질 보호를 위해 강원도 삼척시 산불피해 지역에 ‘처음처럼 1호 숲’과 ‘3호 숲’을, 인천 수도권매립지에 ‘2호 숲’을 조성해 총 1만5000여 평에 달하는 ‘처음처럼 숲’을 조성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