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사의 '실적악화 책임'...정호영 LG화학 사장 새 수장 선임
상태바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사의 '실적악화 책임'...정호영 LG화학 사장 새 수장 선임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9.1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호영 사장, 내년 3월 주총과 이사회 통해 대표이사 선임 절차 예정
-한상범 부회장, 자진 퇴진 선택...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

LG디스플레이의 새로운 수장으로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선임됐다.

LG디스플레이는 16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이를 수용하고 정호영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현 대표이사인 한상범 부회장이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함에 따른 것이다.

정호영 사장은 내년 3월 주총과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절차를 밟게 될 예정이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LG디스플레이 이사회는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라는 LG의 인사원칙을 반영하고,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면서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정호영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CFO(최고재무책임자) 및 COO(최고운영책임자) 등을 거쳤다. 이 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LG디스플레이가 직면한 어려운 국면을 타개할 적임자로 기대되고 있다.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졌다.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는 평을 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측은 “자진 퇴진을 선택한 한상범 부회장 역시 LCD에서 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실적이 악화되는 책임을 지고 용퇴했지만, 그 동안 LG디스플레이 발전에 기여한 성과는 크다”고 전했다.

한상범 부회장은 2012년 LG디스플레이 CEO로 취임한 후 그 해 2분기부터 2017년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일등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공헌했다. 뿐만 아니라 8년 연속 대형(9.1”이상) LCD 패널 점유율 1위(매출액, 면적 기준)를 이어가고 있다.

구조적인 공급과잉과 경쟁이 치열한 LCD에서 OLED로 글로벌 디스플레이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어려운 경영상황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단행했다. LCD 중심이었던 LG디스플레이의 사업구조를 OLED로 전환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대형 OLED 시장을 개척해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올해 2분기 매출 5조3534억원, 영업손실 3687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지난 4월 파주 사업장에서 열린 '2019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는 모습. [LG디스플레이 제공]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지난 4월 파주 사업장에서 열린 '2019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는 모습. [LG디스플레이 제공]

이사회 결의에 따라 지난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었던 한상범 부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된다.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까지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신임 정호영 사장은 9월 17일부터 집행임원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정호영 사장 약력>

○ 출 생 : 1961. 11. 2

○ 학 력 : 연세대 경영학과

○ 약 력 

1984. 1 금성사(現 LG전자) 입사

1988.11 금성사(現 LG전자) 미국법인

1995. 1 LG그룹 감사실 (부장)

2000. 1 LG전자 전략기획팀장 (상무)

2004. 1 LG전자 영국 법인장 (상무)

2006. 1 LG전자 재경부문 경영관리팀장 (상무)

2007. 1 LG전자 CFO (부사장)

2008. 1 LG디스플레이 CFO (부사장)

2014. 1 LG생활건강 CFO (부사장)

2016. 1 LG화학 CFO (사장)

2019. 1 LG화학 COO (사장)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