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채플, PGA투어 '꿈의 타수' 59타...버디만 9개...2019-2020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 2R
상태바
케빈 채플, PGA투어 '꿈의 타수' 59타...버디만 9개...2019-2020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 2R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9.09.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빈 채플. 사진=PGA
케빈 채플. 사진=PGA

2019-2020 미국프로골프(PGA)투어 개막전에서 '꿈의 타수'가 나왔다. 

주인공은 케빈 채플(미국)이다. PGA 투어 밀리터리 트리뷰트 앳 그린브라이어(총상금 750만 달러) 이틀째 경기에서 11언더파 59타의 폭풍타를 날렸다. 

채플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더 올드 화이트 TPC(파70·7286야드)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11개 골라냈다.  

허리 통증에 시달리다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 PGA 투어 대회에 나선 채플은 10언더파 130타를 쳐 전날 111위에서 공동 5위로 껑충 뛰었다.

2라운드 10번 홀에서 출발한 채플은 11번 홀부터 1번 홀까지 무려 9개 홀 연속 버디를 골라냈다. 9개 홀 연속 버디는 2009년 7월 RBC 캐나다오픈 2라운드의 마크 캘커베키아(미국)와 최다 타이기록이다.

PGA 투어에서 60타 미안은 모두 11번째 기록이다. 짐 퓨릭(미국)이 2016년 8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유일하게 58타를 기록했고, 나머지 10번은 59타다.

케빈 채플 2R 스코어카드
케빈 채플 2R 스코어카드

아시아 국적 최초로 PGA투어 신인상을 수상한 임성재(21·CJ대한통운)는 이날 3타를 더 줄여 7언더파 133타로 공동 15위에 올랐다. 

13언더파 127타를 친 로비 셸턴(미국), 호아킨 니만(칠레), 스콧 셰플러(미국) 등 3명이 공동선두다.

안병훈(28·CJ대한통운)은 이날 3타를 줄여 6언더파 134타로 공동 25위, 강성훈(32·CJ대한통운)은 4언더파 136타로 공동 48위에 머물렀다. 

이경훈(28·CJ대한통운)은 2언더파 138타), 김민휘(27)는 1언더파 139타), 배상문(33)은 2오버파 142타)은 본선진출에 실패했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