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볼턴의 리비아 모델 발언은 잘못된 것...카다피가 어떻게 됐는가를 보라"..."재앙"으로 표현
상태바
트럼프,"볼턴의 리비아 모델 발언은 잘못된 것...카다피가 어떻게 됐는가를 보라"..."재앙"으로 표현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19.09.1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심한 차질 생겼다"…"카다피에 일어난 일 보라"..."난 그후 김정은 비난안해…北은 가장 믿을 수 없는 실험 중 하나"
-볼턴 경질 이어 리비아 모델도 부정…북미회담 진전 주목...9월말 대화 재개되나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볼턴 전 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볼턴 전 보좌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큰 잘못이라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북한이 9월 말 경 북미대화를 제안한 시점에 북한이 극도로 거부해온 리비아 모델을 '재앙'이라고까지 언급, 향후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또 북한의 잠재력에 대해 "가장 믿을 수 없는 실험의 하나"가 될 것이라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체제 보장과 경제 번영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도 덧붙였 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그(볼턴)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했을 때 일종의 매우 큰 잘못을 한 것"이라며 "그것은 좋은 언급이 아니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카다피에게 일어난 일을 보라"며 재차 "그것은 좋은 언급이 아니었다"라고 강조한 뒤 "그것은 우리로 하여금 차질을 빚게 했다"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북한의 비핵화 방안으로 제시했던 리비아 모델은 '선(先) 핵포기-후(後) 보상'방식을 말한다.

리비아는 2003년 3월 당시 지도자였던 무아마르 카다피가 모든 대량살상무기의 포기 의사를 밝히고 비핵화를 이행했지만 2011년 반정부 시위로 권좌에서 물러난 뒤 은신 도중 사살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북한이 극도의 적개심을 보여온 '대북 강경파' 볼턴 전 보좌관을 전날 전격 경질한 데 이어 그가 북한의 거센 거부에도 불구하고 주장해 온 리비아 모델까지 잘못된 정책이라고 부정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지난 6월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했던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가 지연되는 가운데 지난 9일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이달 하순에 대화할 의향을 밝힌 데 대해 적극 호응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1차 북미정상회담 논의가 이뤄지던 작년 5월 볼턴 전 보좌관의 리비아 모델 언급에 북한이 반발하자 리비아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초토화했다. 카다피를 지키는 합의가 없었다"고 언급해 북한이 비핵화를 할 경우 경제적 번영은 물론 체제 보장까지 해줄 수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또 다른 질문에서도 "존 볼턴이 리비아 모델을 언급했을 때 매우 심하게 차질이 생겼다. 그는 잘못했다"며 작심한 듯 볼턴 전 보좌관과 리비아 모델을 재차 언급했다.

그는 "그가  리비아모델을 언급하자마자, 그 무슨 재앙이냐"라며 "리비아 모델로 카다피에게 일어난 일을 보라. 그리고 그(볼턴)는 북한과 협상하면서 그것(리비아모델)을 사용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 후에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말한 것에 대해 비난하지 않는다"며 "그(김 위원장)는 존 볼턴과 함께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했다. 그런 말(리비아 모델)을 하는 건 터프하다는 문제가 아니라 현명하지 못하다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 북한은 러시아와 중국, 한국 사이에 있고, 믿을 수 없을 정도의 국민을 갖고 있다"며 "나는 정말로 믿을 수 없는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들(북한)이 거기에 이르길 원한다고 생각한다. 지켜보겠다"며 "내 말은 그들이 그렇게 할지도, 안 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여러분들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북한이 엄청난 뭔가가 일어나는 것을 보길 원한다고 진심으로 믿는다. 이것은 가장 믿을 수 없는 일 중의 하나가 될 수 있다"며 "여러분이 긍정적인 측면에서 한 나라를 본다면 이것은 이제껏 가장 믿을 수 없는 실험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