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부킹전문기업 엑스골프, 신멤버스-해외사업에 초점...'두 마리 토끼' 잡을 수 있을까
상태바
골프부킹전문기업 엑스골프, 신멤버스-해외사업에 초점...'두 마리 토끼' 잡을 수 있을까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9.09.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골프부킹전문기업 엑스골프(대표이사 조성준)는 올해의 주력사업으로 기업전용 부킹서비스 ‘신(信)멤버스’ 와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골프를 즐길 수 있는 ‘해외 회원권 사업’을 꼽았다.

지난 4월 출시한 기업전용 부킹서비스 신멤버스는 출시된 지 4개월 만에 200여개의 기업이 가입했다. 제약사, 증권사, 자동차사 등 VIP케어가 필요한 기업들의 가입을 비롯해 회계법인, 금융지주사, 건설사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에서 여전히 관련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신멤버스는 회원제 골프장의 경영 악화로 인한 퍼블릭 전환으로 기존의 법인회원권의 가치가 하락하고 지나친 그린피 할인 등의 허황된 광고로 회원을 현혹해 피해를 주는 유사회원권의 해결책으로 떠오르고 있다. 신멤버스는 엑스골프의 17년의 운영 노하우가 반영된 부킹 시스템 및 골프 전문 컨시어지를 통해 예약이 진행돼 안정성 있고 차별화된 기업전용 골프 부킹 서비스이다. 

또한, 국내 수도권 명문 골프장을 포함한 전국 300여개의 골프장에 대해 주중 및 주말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횟수 제한이 없는 4인 무기명 예약이 가능하고 카트피, 그린피는 물론이고 식음료까지 정산 대행을 해주고 있어 비즈니스에 특화된 상품이다.

신멤버스는 예치금 2000만원과 4000만원의 2가지 상품으로 구분된다. 예약일로부터 1년 동안 사용이 가능하고 월별 정산을 통해 라운딩 횟수 및 사용잔액을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1년후 남은 예치금은 100% 환불이 가능하다.

엑스골프는 올 상반기 신멤버스의 성공적인 행보와 더불어 하반기에는 XGOLF의 79만 회원 중 70%를 차지하는 40~50대 회원의 DB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 확장에도 힘쓰고 있다. 

빠르면 10년 길면 15년 후 은퇴를 앞둔 골퍼들을 위해 은퇴 후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를 중심으로 해외 리조트에 머물며 골프까지 즐길 수 있는 회원권을 개발 중이다.
 
엑스골프 김은미 브랜드기획팀 과장은 “현재 베트남의 유명 리조트 그룹과 협의는 다 끝난 상황” 이라며 “회원들이 원하는 동남아 전 지역에서 자유롭게 골프를 즐길 수 있게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폴 등과도 파트너쉽을 확장 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