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항공사, 중국 신규 취항 재개... 저비용항공사 숨통 트여
상태바
국내 항공사, 중국 신규 취항 재개... 저비용항공사 숨통 트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9.09.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 만에 중국 하늘길이 다시 열린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민용항공국은 이번주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의 일부 중국 노선 신규취항을 허가한다고 개별적으로 통보했다. 

중국 민용항공총국은 지난달 13일 중국 전 노선에 대해 10월까지 신규 취항, 증편, 부정기편 운항 등 모든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공지하고 국내 항공사들이 신청한 신규 노선 신청 9건을 반려한 바 있다.

이번 중국이 신규 취항을 허가한 노선은 지난번 신청했던 9개 노선 중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규 노선 허가를 받은 항공사들은 취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인천~하얼빈, 부산·무안~장자제 등 3개 노선에 대한 신규 취항 허가를 받았다. 티웨이항공은 대구~장자제 노선, 이스타항공은 인천~정저우 노선, 에어서울은 인천~장자제 노선을 허가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다른 중국 노선도 조만간 풀릴 것이라 기대한다"며 "일본 노선이 대거 중단되거나 감편될 예정이었는데 중국 하늘길이 열려 다행"이라고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김명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