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이준석 "이언주 삭발 시각적 충격 받았지만…안보였다"
상태바
'100분 토론' 이준석 "이언주 삭발 시각적 충격 받았지만…안보였다"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9.11 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이준석 최고위원이 이언주 의원의 삭발식을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서는 '조국 임명 강행, 정국 후폭풍은?"을 주제로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정태근 (전 한나라당 국회의원),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토론을 벌였다. 

이날 토론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은 "대통령이 추석 직전에 임명을 강행한 것은 추석 사이에 반발 여론이 희석될 거라 판단했을 것"이라며 "야당은 임명부터 추석까지 2~3일간의 짧은 기간에 전술적인 측면을 고려해 추석 밥상에 무엇을 올릴까 고민해야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의원직 사퇴와 같은 정치적으로 강한 메시지의 전술이나 국민들이 충격을 받을만 큼의 시각적 충격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언주 의원 삭발식에 시각적 충격은 받았지만 황교안 대표의 현충원 출정식 비슷한 모습은 시각적 충격도 아니고 정치적 결단도 아니었다"라며 "결기가 안보였다"라고 전했다. 

이에 진행자는 "본의 아니게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판하는 자리가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했다. 이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