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추진委, 함정용 방어유도탄 '해궁'양산 돌입 결정...작년 말 개발완료,2036년까지 7500억원 투입
상태바
방위사업추진委, 함정용 방어유도탄 '해궁'양산 돌입 결정...작년 말 개발완료,2036년까지 7500억원 투입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19.09.1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화생방정찰차-Ⅱ' 최초 양산·'K1E1 전차' 성능개량도 추진
-'전투 무선체계 사업' '전술 정보 통신 기반체계 사업'도 함께 의결
함정용 방어 유도탄 '해궁'발사장면과 폭발 장면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된 대함유도탄을 요격할 수 있는 방어유도탄 '해궁'이 양산단계에 돌입한다.

방위사업청은 10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주재하는 제123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회의를 열고 '대함유도탄 방어유도탄 최초 양산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LIG넥스원, 한화디펜스가 참여해 지난해 말 개발이 완료된 '해궁'은 해군 함정의 최대 위협인 대함유도탄과 항공기를 요격할 수 있는 무기체계다.

수직발사 방식을 채택해 전방위로 발사할 수 있으며 이중 탐색기를 탑재해 기상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여러 표적에 대응할 수 있다. 최대 사거리는 20㎞ 이내다.

군 당국은 '해궁'이 양산되면 미국 레이시온사로부터 도입해 운용 중인 기존 무기체계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 유도탄은 앞으로 KDX-Ⅱ(한국형 구축함), KDX-Ⅲ(이지스함), LST-ll급 등의 수송함 등에 탑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해궁'이 함정에서 발사되는 모습[국방과학연구소=연합]

사업비는 올해부터 2036년까지 17년 동안 7500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방위사업추진위에서는 '화생방정찰차-Ⅱ(차량형) 사업'과 'K1E1 전차 성능개량개발사업'도 함께 심의·의결됐다.

'화생방정찰차-Ⅱ 사업'은 원거리 화학 자동경보기, 방사능측정기 등을 장착해 화생방 오염지역을 신속하게 탐지할 수 있는 장비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8200억원(사업기간 2019∼2025년)이다.

'K1E1 전차 성능개량개발사업'은 K1E1 전차의 각종 장비·장치를 국산화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6200억원(2021∼2038년)이다.

이 밖에도 음성 및 데이터 통신이 모두 가능한 차세대 무전기를 확보하기 위한 '전투무선체계(TMMR) 사업'과, 이를 위한 통신기반체계를 구축하는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사업' 관련 안건들도 심의·의결됐다. 두 사업의 총사업비는 각각 1조 4000억원(2020∼2025년), 5조 3700억원(2015∼2023년)이다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