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이와야 방위상, 퇴임사에서"한·일 안보협력 매우 중요"언급...후임은 반한파 고노다로 외무상
상태바
日이와야 방위상, 퇴임사에서"한·일 안보협력 매우 중요"언급...후임은 반한파 고노다로 외무상
  • 김의철 전문기자
  • 승인 2019.09.10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와야 방위相,"안보에선 한·일 ,한·미·일 협조가 매우 중요"...후임에는 고노다로(河野太郞) 외무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단행 예정인 개각에서 경질이 확정된 이와야 다케시(岩屋毅·62) 방위상이 퇴임사에서 한국과의 안보 협력 강화를 강조해 주목 받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개각을 하루 앞둔 10일 마지막 각의에 참석, 기자회견을 갖고 안보 분야에서 한·일 협력을 중시하는 쪽으로 후임자가 노력하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한·일 양국이 외교적으로는 복잡한 문제가 있지만, 안보에서는 한·일, 한·미·일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며 "안보 분야의 한·일 협력 강화는 미국도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6월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왼쪽)과 회담전 악수하며 미소 짓는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 
지난 6월 1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왼쪽)과 회담전 악수하며 미소 짓는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 

이와야 방위상 후임으로는 한국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 문제를 놓고 한국과 대립각을 세워 온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내정됐다.

오이타(大分)현 벳푸(別府) 출신으로 중의원 8선의 중진인 이와야 방위상은 작년 10월 2일 개각 때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가 이끄는 자민당 내 파벌인 아소파 몫으로 처음 입각했다.

그는 방위성을 이끌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작년 12월 동해에서 발생한 한국 해군 구축함과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 간의 대립 사태를 겪었다.

최근에는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영향 등으로 정치적 입지가 크게 약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다.

특히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회담할 때 웃는 얼굴로 악수한 것이 논란을 낳으면서 도마에 올랐다.

한국 구축함이 자위대 초계기를 향해 화기 관제 레이더를 가동했다는 일본 측 주장에 대해 한국이 부인하며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을 문제 삼는 상황에서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 임했고, 정 장관과 웃는 얼굴로 악수한 것에 대해 자민당 내부에선 '용인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자민당 우토 다카시(宇都隆史) 참의원 의원은 "분노에 몸이 떨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인사는 기분 좋게 하는 것이 자신의 신조"라며 비판론을 일축했지만 결국 재임 1년을 넘기지 못하고 해임당하게 됐다.

김의철 전문기자  def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