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40일 만에 ‘점프 AR·VR’ 다운 70만 돌파...e스포츠 관람 서비스 인기
상태바
SK텔레콤, 40일 만에 ‘점프 AR·VR’ 다운 70만 돌파...e스포츠 관람 서비스 인기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9.0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의 AR·VR(증강현실·가상현실)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SK텔레콤은 ‘점프(Jump) AR·VR’이 출시 약 40일 만인 지난 8일 앱 설치 70만 건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점프 AR·VR은 초실감 미디어 통합 플랫폼이다. ▲동물을 AR로 보는 ‘AR 동물원’ ▲LoL파크 가상 공간에서 경기를 볼 수 있는 ‘AR LoL파크 순간이동’ ▲경기장 VIP석에서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경기를 보는듯한 ‘VR 현장 생중계’ ▲경기 하이라이트를 전장 속 시점에서 실감나게 다시 보는 VR 리플레이(전지적 와드시점) 등을 서비스 중이다.

SK텔레콤 ‘점프 AR·VR’ 앱이 설치 70만 건을 돌파했다.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점프 AR · VR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투어 행사를 개최했다. T1선수단과 점프 AR·VR 이용 고객들이 ‘소셜 VR’ 기술 체험을 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점프 AR·VR’ 앱이 설치 70만 건을 돌파했다.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점프 AR · VR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투어 행사를 개최했다. T1선수단과 점프 AR·VR 이용 고객들이 ‘소셜 VR’ 기술 체험을 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선보인 e스포츠 분야 AR·VR 서비스는 관전 문화까지 바꾸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 달 31일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결승전에서는 12만 명이 5GX VR 생중계와 멀티뷰 서비스로 T1과 그리핀의 경기를 실시간으로 시청했다.

현장 관램객 3000여 명 약 40배 규모가 이 서비스로 경기를 직접 관람한 셈이다. 경기 티켓을 구하지 못한 e스포츠 팬들이 5G를 활용한 새로운 e스포츠 중계 서비스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SK텔레콤은 이러한 고객 성원에 보답코자 점프 AR 이벤트에 응모한 당첨 고객을 대상으로 ‘LoL 파크’ 투어 행사를 8일 개최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SK텔레콤 e스포츠팀 T1의 선수들이 투어 현장을 찾아 고객들과 ‘깜짝 팬미팅’을 가졌다.

점프 AR 이벤트에 이어 점프 VR의 고객 이벤트도 시작된다. SK텔레콤은 오는 1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SNS 인증 이벤트’를 연다. 추첨을 통해 VR 기기(500명)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1000명)를 증정한다. 이벤트에 참여하려면 점프 VR 앱을 다운로드 한 뒤 마음에 드는 영상을 캡처에 SNS에 공유하면 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점프 AR · VR의 70만 돌파는 5G 기반 초실감 미디어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여준다”며 “SK텔레콤은 e스포츠 등 각 분야에서 고객 생활을 바꾸는 몰입경험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파크 투어 행사에 참여한 점프 AR · VR 이용 고객들이 SK텔레콤 e스포츠단 T1 선수단과 깜짝 팬미팅을 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파크 투어 행사에 참여한 점프 AR · VR 이용 고객들이 SK텔레콤 e스포츠단 T1 선수단과 깜짝 팬미팅을 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