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대변인, 조국 감싸기 직격탄 "‘곡학아세의 협잡꾼’ 유시민...‘청탁 불감증’ 김두관"
상태바
김정화 대변인, 조국 감싸기 직격탄 "‘곡학아세의 협잡꾼’ 유시민...‘청탁 불감증’ 김두관"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9.05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른미래당 논평,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청탁성 전화한 유시민 이사장과 김두관 의원에 강력 비판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5일 "‘곡학아세의 협잡꾼’ 유시민, ‘청탁 불감증’ 김두관"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싸잡아 비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구하기 위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압력성 전화를 한 것이 드러나자 “유튜브 언론인으로서 사실관계를 여쭤본 것”(유시민 이사장), “결벽증 있어 부탁 못해”(김두관 의원)라고 두 사람은 각각 해명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조국 사랑’이다"이라며 "‘상벌 기록 대장과 ‘총장 직인 관리 대장’에도 기록되지 않은 표창장인데다가 공식 표창장과는 다른 양식과 일련번호까지. 상당수의 정황증거들로 궁지에 몰리자, 대놓고 청탁을 하기로 한 모양"이라고 전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해찬 민주당 대표

김 대변인은 "‘곡학아세의 협잡꾼’ 유시민, 유튜브 언론인이라 취재를 했다고 했는가? 평소에 얼마나 국민을 무시하면 이런 헛소리를 하는 것인가?"라며 "유통기한이 지난 정치인의 궤변을 듣는 것은 국민에게 불행"이라고 유시민 이사장의 행태에 직격탄을 날렸다. 

또 "김두관 의원도 빈약한 변명은 거둬라"라고 질타한 데 이어 "국민 눈에는 ‘청탁 결벽증’이 아니고 ‘청탁 불감증’에 가까워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총장상 위조’는 단순히 ‘가짜 경력’일 뿐만 아니라, ‘문서위조죄’, ‘업무방해죄’, ‘부정 입시’ 등으로 연결될 수 있는 최악의 교육 비리"라고 전제한 후 "‘위선 부부’와 합심하여 진실을 왜곡하고, 중대 범죄 혐의자를 밑도 끝도 없이 감싸는 행위는 자신들도 공범임을 자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유시민 유튜브 기자에게 요구한다"라며 "부당한 압력인지 취재인지 국민이 듣고 판단할 수 있도록 음성파일을 공개하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들은 신뢰를 주지 못하는 정치인에 대한 결벽증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