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태웅 연예계 진출 위한 컨셉이었나…뚝심있는 소년 농부 향한 의혹
상태바
한태웅 연예계 진출 위한 컨셉이었나…뚝심있는 소년 농부 향한 의혹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8.3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년 농부 한태웅을 향한 오해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한태웅이 ‘라디오스타’에서 소년 농부 타이틀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8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는 소년 농부 한태웅이 출연해 농사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한태웅은 소년 농부라는 수식어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밝혔다. 그는 "어린 나이가 농사일에서 발목을 잡는 경우가 많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인간극장' 출연과 함께 많은 주목을 받은 한태웅은 계속된 예능 출연으로 연예인 데뷔를 위해 일종의 '컨셉'을 잡은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받기도 한다. 그럼에도 이날 방송에서 한태웅은 농사에 대한 끝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지금보다 더 큰 농장을 만들고 싶다. 제 목표는 대농이다"라며 "농업 고등학교를 가고 싶었는데 가장 가까운 농고가 가는 데만 1시간 30분이 걸려서 갈 수 없었다. 어쩔 수 없이 공업 고등학교를 진학해 농기계에 대해 배우고 있지만 수업 들을 때도 친구들은 다 알아듣는 내용을 저는 이해하지 못할 때가 있다. 대학은 꼭 농업 계열로 진학하고 싶다"며 확고한 자신의 목표를 밝혔다.

한태웅의 이 같은 농사일에 대한 강한 애정 및 신념과 확고한 목표는 연예계 데뷔 의혹을 불식시키기에 충분할 전망이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