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투자자산운용, 680억 규모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오피스 빌딩 펀드 설정 완료
상태바
키움투자자산운용, 680억 규모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오피스 빌딩 펀드 설정 완료
  • 이석호 기자
  • 승인 2019.08.2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키움투자자산운용
사진=키움투자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대표 김성훈)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정부기관 임차 오피스에 투자하는 부동산 공모 펀드 ‘키움 히어로즈 유럽 오피스 부동산 투자신탁[파생형] 제1호~제4호’를 680억원 규모로 설정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펀드가 투자하는 부동산 자산 ‘Queens Towers’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오피스 빌딩이다. 네덜란드가 최상위 신용등급(AAA, S&P 기준)을 보유한 국가라는 점과 해당 오피스의 약 79%를 임대하고 있는 주요 임차인이 네덜란드 사회복지부 산하 고용노동기구 UWV라는 점에서 안정성을 높게 평가 받아 빠른 시간에 판매된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또한 이 펀드가 투자하는 빌딩은 정부기관을 포함한 다른 임차인들과의 평균 잔여 임대계약기간이 약 9.5년(Break Option 감안 시 8.8년) 남아있으며, 현재 전체면적의 99.7%가 임차 중인 자산이라는 점에서 향후 안정적 임대수익을 창출할 것이라 평가 받으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번 펀드를 약 470억 원 규모로 판매한 주력 판매사 한국투자증권 김성환 부사장은 “최근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부동산 펀드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크고, 일반투자자들의 가입 추세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제공하는 부동산 공모펀드를 투자자들에게 제공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펀드를 운용하는 키움투자자산운용의 관계자는 “대내외 시장 변동성이 높아진 국면에서 비교적 소액으로도 큰 빌딩의 건물주가 돼 약 6~7%대의 임대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부동산 펀드로 투자자의 관심이 옮겨지고 있다”며 “한국 증시의 부진과 저금리로 새로운 투자처를 찾고 있는 분들에게 앞으로도 더 좋은 상품으로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이석호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