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이동형 5G 체험관 ‘일상어택 트럭’ 누적 체험객 46만명 돌파
상태바
LG유플러스, 이동형 5G 체험관 ‘일상어택 트럭’ 누적 체험객 46만명 돌파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8.2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의 이동형 5G 체험관의 인기가 높다.

LG유플러스가 지난 3월 말 업계 최초로 시작한 이동형 5G 체험관 ‘U+5G 일상어택 트럭’이 5개월 만에 누적 체험고객이 지난 25일 기준 46만명을 넘어섰다고 26일 밝혔다.

운영 초기에는 월 기준 약 3만 명에 그쳤지만, 8월에만 약 15만 명을 기록할 정도로 체험을 원하는 고객이 대폭 증가하는 추세를 나타냈다.

누적 운행거리는 총 2만km를 넘어섰다. 이는 지구 반 바퀴를 돈 셈이다.

서울 인구밀집지역은 물론 전국 각지에서 열리는 지역축제, 피서지, 박람회, 야구·골프 등 스포츠 대회장까지 지난 3월 말부터 48개 지역에서 총 142회에 걸쳐 운영해오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지난 3월 말 시작한 이동형 5G 체험관 ‘U+5G 일상어택 트럭’이 5개월 만에 누적 체험고객 46만명을 넘어섰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지난 3월 말 시작한 이동형 5G 체험관 ‘U+5G 일상어택 트럭’이 5개월 만에 누적 체험고객 46만명을 넘어섰다. [LG유플러스 제공]

‘U+5G 일상어택 트럭’은 5G 상용화 이전부터 고객에게 한층 진보된 기술을 선제적으로 알리고자 마련한 이동형 체험관으로, U+5G 핵심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고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강남역에서 운영했던 U+5G 체험존을 비롯해 많은 오프라인 체험관은 서울 도심에 구축돼 접근성이 낮은 지역에 거주하는 고객은 방문이 어려웠다. LG유플러스 측은 “이에 지난 3월 말 국내 최초로 이동형 체험관을 마련해 전국 각지의 고객을 직접 찾아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U+5G 일상어택 트럭’은 ▲U+VR ▲U+AR ▲U+아이돌Live ▲U+프로야구 ▲U+골프를 경험하는 공간으로 시작했다.

지난 6월부터는 5G 서비스 블라인드 테스트존을 개설했다. 이달부터는 5G 네트워크 속도체험존 등이 마련됐다.

향후 8월 말까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내 인기 해수욕장 및 지역축제를, 9월 이후부터는 국내 주요 관광지 및 박람회를 중점적으로 공략해 체험관을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김남수 LG유플러스 IMC전략담당은 “업계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이동형 5G 체험관인만큼 SNS와 입소문에 힘입어 많은 고객으로부터 호응을 얻게 돼 뿌듯하다”며 “체험관 운영요청도 쇄도하는 만큼 새로운 볼거리와 체험거리로 고객에 보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