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손잡고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상태바
SK텔레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손잡고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8.2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한다.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2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22일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 빌딩 내 SKT 5G 스마트오피스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오른쪽부터)  문연회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22일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 빌딩 내 SKT 5G 스마트오피스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오른쪽부터) 문연회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 [SK텔레콤 제공]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장애인 친화적인 환경을 갖춘 사업장을 말한다. 이를 위해 상시근로자의 30% 이상을 장애인으로 고용해야 한다.

SK텔레콤은 이달 중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채용에 나설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와 함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뿐만 아니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일할 수 있는 문화를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1일부터 구성원을 대상으로 SKT의 5G · AI 등 ICT 기술 · 서비스와 연계해 장애인들이 일할 수 있는 사업 아이디어를 공모 중이다.

SK텔레콤은 지난 3월 청각장애인 택시 기사를 위한 티맵택시 전용 앱을 출시했다. 이번 공모를 통해서도 장애인들이 ICT 기술을 활용해 제약 없이 일할 수 있는 새로운 일자리 영역을 발굴할 계획이다.

문연회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은 “5G시대를 선도하는 IC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일자리를 확대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