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환경정보 ICT 공모전 수상작 발표
상태바
환경부, 환경정보 ICT 공모전 수상작 발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8.09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에 정전기·물기로 미세먼지 제거하는 ‘제진벽’
행사포스터. [자료=환경부]
행사포스터.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9일 ‘2019 환경정보 정보통신기술(ICT) 아이디어·활용 공모전(에코톤)’의 최종 경연대회와 시상식을 개최했다.

인천 서구 환경산업연구단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했다. 환경 공공정보를 활용한 국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환경분야의 창업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필(必) 환경, 필(必) 정보통신(IT)시대, 에코톤과 함께 해요!’라는 주제로 아이디어 기획과 제품·서비스 개발 등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한 이번 공모전에는 총 118팀이 응모했다.

이날 최종 경연에서는 8개 팀의 발표와 최종 심사를 진행했다.

대상은 도시형 미세먼지 저감장치인 ‘제진벽’을 개발한 ‘넥스트이엔엠’팀에게 돌아갔다.

제진벽은 미세먼지 농도나 온·습도 등 기상정보의 변동에 따라 정전기 또는 물기로 미세먼지를 흡착시켜 제거하는 벽 형태의 장치다.

도시숲 조성이 어려운 도심이나 지하철·터널 등에 설치돼 주변의 미세먼지 농도를 낮출 수 있는 제품으로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아이디어 기획 부문에서 ‘에이플(AIPR)’팀이, 제품·서비스 개발 부문에서 ‘대기환경 119’팀이 각각 차지했다.

‘에이플(AIPR)’팀은 생활쓰레기나 대용량 폐기물을 영상분석기술과 인공지능을 이용해 재질별로 자동 선별하는 기능을 갖췄다. 소각 처분되는 플라스틱류 폐기물을 줄이는 아이디어로 관심을 받았다.

‘대기환경 119’팀은 소규모 대기오염 배출사업장에 대해 환경설비를 사물인터넷(IOT) 기반으로 실시간 관리하고 환경오염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아이디어 기획 부문에서 ‘더 브로’, ‘핫식수’, ‘더즌트 마인드’, ‘미생’ 4개 팀, 제품·서비스 개발 부문에서 ‘가디언스’팀이 우수상에 선정됐다.

이번에 수상한 팀들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개최하는 ‘2019년 친환경대전’에 참여해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3차원 프린터를 활용한 시제품 제작과 창업역량 교육 등 창업이나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는 후속 지원도 이뤄진다.

아이디어 기획과 제품·서비스 개발 등 2개 부문의 1등 아이디어 작품은 행정안전부 주관 ‘제7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본선에도 참가할 수 있다.

주대영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민간에 개방된 환경 공공정보를 활발히 활용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같은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져야 한다”며 “이번 공모전에서 발굴된 참신한 아이디어가 창업 성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