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9월 우간다 일자리 역량강화 사업...아프리카·동남아 ‘직업훈련센터’ 설립 지원
상태바
대한상의, 9월 우간다 일자리 역량강화 사업...아프리카·동남아 ‘직업훈련센터’ 설립 지원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8.0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공회의소 인력개발사업단이 한국의 경제개발 과정에서 축적한 ‘직업훈련’ 경험과 기술을 아프리카·동남아·중남미 등 국가와 공유하는데 적극 나서고 있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은 올해 9월 18일부터 2주간 ‘우간다 직업훈련 역량강화 사업’을 실시한다. 

우간다 교육체육부 산하 직업훈련센터 교장들을 초청하여 직업훈련 운영제도 개선에 관한 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의 대표적인 사업은 ‘직업훈련센터 건립’이다. 

사업단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수출입은행(EXIM)과 각국의 정부로부터 사업을 위탁받아 1998년부터 총 21개 국가에 36개의 직업훈련센터를 설립했다. 우즈베키스탄 사흐리삽즈 직업훈련센터, 베트남 산업기술학교, 카메룬 직업훈련센터, 필리핀 HRD센터 등이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은 각 훈련원 설립 이후에도 매년 전문가를 파견해 교육과정, 행정, 사업관리에 관한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글로벌 초청연수’도 주요 사업 중 하나다. 글로벌 초청연수는 개발도상국의 직업훈련 정책입안자, 공무원, 교사 등을 한국으로 초청, 직업교육훈련 노하우를 공유하는 사업이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에 따르면 1998년부터 총 17개국, 약 2천여명 이상의 직업훈련 교사 및 관계자 등을 국내로 초청하여 연수를 실시했다. 

문기섭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장은 “한국의 압축적 경제성장을 이끈 직업교육훈련 제도와 경험을 배우려는 개발도상국가들이 늘고 있다”며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은 다양한 글로벌 지원사업을 통해 개도국의 직업훈련 역량을 강화하고 각 국가들과 우호적인 파트너십을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3년간 아프리카 8개국 직업교육 관계자 45명 초청... 전문연수, 현장실습, 워크숍 등 제공

‘아프리카 직업교육훈련 전문가 양성사업’ 초청연수생이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아프리카 직업교육훈련 전문가 양성사업’ 초청연수생이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대한상의 인력개발사업단은 ‘아프리카 직업교육 및 자격제도 전문가 양성 사업’을 지난 7월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사업단은 2017년부터 3년에 걸쳐 가나, DR콩고, 마다가스카르, 모잠비크,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8개국 45명의 교육부처 관계자, 실무자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전문연수를 실시했다. 

매 전문연수과정에서는 ▲韓 직업훈련제도 ▲직업훈련 운영방안 ▲교육과정·교과서개발 등 강의가 이뤄졌다. 각 국가별 상황에 맞는 교육사업요청서(PCP)를 작성하는 워크숍도 열렸다.

연수에 참가한 가나의 임마누엘 아만콰씨는 “가나는 국가 자격제도, 역량표준, 인프라 개선 등 한국과 같은 나라로부터 많은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번 연수를 통해 가나의 산학협력 증진을 골자로 하는 사업요청서(PCP)를 작성, 본국으로 돌아가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