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중장년, 사회적기업에서 일자리를 찾다’ 특강 '큰 호응'
상태바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중장년, 사회적기업에서 일자리를 찾다’ 특강 '큰 호응'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8.0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중년의 지식과 사회적기업의 결합을 통한 중장년 일자리모델 특강
- 사회적기업에서 인생2막 설계하고자 하는 중장년 150여명 몰려

2000년대 이후 고용없는 성장, 사회서비스 수요 증가의 대안으로 등장한 사회적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중년의 풍부한 경험과 지식, 그리고 전문인력이 부족한 사회적기업을 결합하여 신중년 일자리 창출모델을 모색하는 특색 있는 행사가 열려 주목을 끌고 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는 8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중장년, 사회적기업에서 일자리를 찾다」를 주제로 특강을 개최했다.

이날 강사로 나선 영등포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김지영 센터장은 사회적기업의 등장배경과 사회적 가치에 대해 짚어보고, 중장년 일자리  창출의 대안으로서 사회적기업의 참여방법에 대하여 실제 사례위주로  설명하여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이날 두 시간동안 진행된 특강에는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150여명의 중장년 구직자들이 강의장을 빼곡히 메워 사회적기업에 대한 중장년들의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이날 행사장에서 만난 박모씨(55세)는“평소 사회적기업에 대해 관심이 많았으나 관련정보를 쉽게 접할 수 없어 안타까웠다. 이번 특강을 통해 사회적기업에서 인생2막을 다시 설계하겠다는 포부를 지니게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특강은 협력센터 산하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에서 중장년들의 취업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올해 4번째 시행한 시니어 취업스쿨 행사다. 상반기에는 「100세 시대, 행복한 인생설계」, 「건강한 내 몸, 활기찬 미래」,「창직 - 새로운 일자리 만들기」등 다양한 주제의 특강이 시행되어, 취업 취약계층인 중장년들의 커다란 호응을 얻었다. 

협력센터 박철한 소장은“정부가 사회적기업의 생태계를 확장하고  2022년까지 사회적기업 새일자리 10만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며,  “주된 일자리에서 벗어나 인생이막을 준비하는 중장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와 경제활성화에 직접적인 효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한 박 소장은 “중장년들의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살려 사회적기업에 취업한다면 경력도 살리고 사회적 가치도 키울 수 있는 일석이조의 상생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협력센터 산하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재취업을 희망하는 중장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재취업 전략교육, 취업상담, 알선 등 다양한 무료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