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2019-2020 9월 출발...49개로 대회수 지난해 보다 3개 증가
상태바
PGA 투어, 2019-2020 9월 출발...49개로 대회수 지난해 보다 3개 증가
  • 안성찬
  • 승인 2019.08.02 0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쿄 올림픽 주간에는 1주일간 PGA 투어 휴식 예정
마스터스 대회 장면. 사진=PGA
마스터스 대회 장면. 사진=PGA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2019-2020년 시즌에는 모두 49개의 대회를 확정했다.

2018-2019 시즌보다 대회가 3개 증가했다. 9월부터 11월까지 총 11개의 대회가 열린다. 이 기간 동안에는 일본에서 열리는 PGA 투어 첫 정규대회인 조조 챔피언십(CIMB 클래식 대체)과 버뮤다 챔피언십이 신설됐다. 밀리터리 트리뷰트 대회와 휴스턴 오픈이 한 시즌 만에 일정 조정을 통해 다시 열린다.

도쿄 올림픽 주간(7월 27~ 8월 2일 주간)에 PGA 투어는 1주일간의 휴식 기간을 갖는다. 이어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과 3개의 플레이오프 대회를 진행한다.

그리고 올 시즌과 비교해 일부 대회들의 일정이 변경된다.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로켓 모기지 클래식이 6월에서 5월로 개최 시기를 변경했고,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대회와 배러쿠다 챔피언십이 3M 오픈과 자리를 바꿔 7월말에서 7월 첫 째 주로 개최 시기를 앞당겼다. 

PGA 투어 커미셔너 제이 모나한은 “2018~19 시즌 새로운 일정을 도입한 첫해를 아주 성공적으로 보냈다. 덧붙여 다가올 시즌에도 팬들이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즐거움과 긴장감을 놓치지 않으며 대회를 49개까지 늘릴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새로운 시즌에도 3월에 시작하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매월 큰 대회들이 열리게 되고, 8월의 플레이오프로 대장정의 막을 내리게 된다. 그리고 내년에는 4년만에 올림픽에서 골프 종목이 개최되기도 한다. 그리고 9월 부 터 11월까지 시즌 초반 경기는 페덱스컵 레이스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선수들에게 더욱 더 그 중요성이 높아 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8-2019 시즌이 8월에 투어 챔피언십을 끝으로 마무리 되고, 새로운 시즌은 9월 9일부터 밀리터리 트리뷰트 대회를 시작으로 대장정을 시작한다. 이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이 열리고 뒤를 이어 세이프웨이 오픈과 슈라이너 어린이병원 오픈, 휴스턴 오픈이 연속으로 개최된다. 그리고 PGA 투어는 새로운 아시안 스윙 스케줄을 소화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THE CJ CUP @ NINE BRIDGES 가 10월 14일~20일 주간에 제주도에서 열린다. 이어 일본의 조조 챔피언십이 치바현의 아르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 클럽에서 처음으로 개최된다. 10월의 마지막 주간에는 상하이에서 WGC-HSBC 챔피언십이 열리면서 아시안 스윙이 마무리 된다.

WGC-HSBC 대회가 열리는 주간에는 버뮤다의 포트 로얄 골프 클럽에서 버뮤다 오픈이 새롭게 선을 보인다. 

투어는 11월 24일 RSM 클래식을 끝으로 약 한달 반의 휴식에 들어간다.

이 기간 동안 12월12일에서 15일까지 호주의 멜버른에서 13번째 프레지던트 컵이 열릴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서 인터내셔널 팀은 1998년 이후 첫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PGA 투어는 1월 초 하와이에서 열리는 소니 오픈에서 다시 시작되고, 7월 마지막 주 올림픽 전까지 쉴 틈 없이 계속 된다. 올림픽이 종료되고, 8월 3일~ 9일 주간에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이 열린다. 이 대회를 끝으로 정규 투어 시즌은 마무리가 되고 플레이 오프에 진출하는 125명이 결정된다. 페덱스 컵 정규 시즌 톱10에게 주어지는 총상금 1000만 달러, 1위 상금 200만 달러인 윈덤 리워드의 주인공도 결정된다.    

2019-2020 시즌에는 올림픽의 영향으로 올 시즌보다 1주일 늦게 플레이 오프가 진행된다. 8월의 마지막 주에 마무리를 한다. 노던 트러스트 대회가 8월 셋 째 주, BMW 챔피언십이 넷 째 주, 투어 챔피언십이 8월 마지막 주에 개최된다.

3월에 열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마스터즈(4월), PGA 챔피언십(5월), US오픈(6월), 디오픈 챔피언십(7월)이 차례 대로 열리며 매월 1개의 빅 이벤트가 골프 팬들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올해 PGA 챔피언십은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 파크에서, US오픈은 뉴욕 주 마마로넥의 윙드 풋 골프 클럽에서 열린다. 디오픈 챔피언십은 잉글랜드 샌드위치의 로얄 세인트 조지 골프 클럽에서 개최된다.  

■2019-2020 주요 일정 변화

-대회 숫자: 46개 대회에서 49개로 증가 

-신설 대회: 조조 챔피언십(일본/ 10월 24일~27일), 버뮤다 챔피언십 (10월 31일 ~11월 3일)

-일정 변경 대회: 밀리터리 트리뷰트 (9월/작년 시즌 개최 안 함), 휴스턴 오픈(9월/작년 시즌 개최 안 함), 로캣 모기지 클래식(6월에서 5월로 이동), 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바라쿠다 탬피언십(7월말에서 7월 첫주로 이동) 3M 오픈 (7월 초에서 7월 말로 이동) 

-폐지 대회: CIMB 클래식(말레이시아) 

안성찬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