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여중생들과 식품 속 숨은 과학이야기 나눠... '소녀과학캠프' 진행
상태바
CJ, 여중생들과 식품 속 숨은 과학이야기 나눠... '소녀과학캠프' 진행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08.0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나눔재단, 푸드테크 강의 통해 HMR 제품 생산과정에 숨은 첨단 과학 교육
과학∙공학 분야의 여성 종사자는 현저히 적은 현실에 맞춰 프로그램 기획
CJ나눔재단은 7월 29~31일 14~16세 여학생 40명을 대상으로 '소녀과학캠프'를 진행했다.
CJ나눔재단은 7월 29~31일 14~16세 여학생 40명을 대상으로 '소녀과학캠프'를 진행했다.

 

CJ그룹이 여름방학을 맞은 여중생들을 대상으로 식품 속 숨은 과학이야기를 전하는 ‘소녀과학캠프’ 행사를 진행하며, 미래의 여성 과학 및 공학자를 기대했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의 사회공헌재단인 CJ나눔재단은 지난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2박 3일간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에서 전국 지역아동센터 14~16세 여학생 40명을 대상으로 ‘2019 소녀과학캠프’를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캠프는 ▲유튜버 ‘안될과학팀’의 ‘세상을 바꾸는 과학자들’ 특강 ▲CJ제일제당의 R&D 시설 투어(CJ블로썸파크·CJ블로썸캠퍼스) ▲CJ제일제당 식품연구원들과의 진로 멘토링 ▲‘푸드테크’ 강의 등으로 이뤄졌다.
 
특히 ‘푸드테크’ 강의에서는 가정간편식(HMR)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활용되는 온도, 멸균, 패키징 등 첨단 과학기술들에 대해 교육했다.
 
‘소녀과학캠프’는 CJ그룹이 유네스코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소녀교육 캠페인’과 연계한 교육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8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한국 여학생들의 교육 수준은 높지만 IT업계 및 기술·공학 분야 전문직에 종사하는 여성 비율은 현저히 낮은 현실에 맞춰 기획됐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제4차 산업혁명시대는 과학적 사고와 인문학적 상상력을 겸비한 창의 융합형 인재를 필요로 한다”며, “이재현 회장의 ‘교육불평등으로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 된다’는 지론에 따라 어려운 환경의 청소년들이 달라지는 사회에 맞게 다양한 경험을 하고 창의력과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