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시작, 정부·지자체 ‘폭염 대책’ 이상 없나
상태바
무더위 시작, 정부·지자체 ‘폭염 대책’ 이상 없나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7.2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쿨링포그. [사진=서창완 기자]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쿨링포그. [사진=서창완 기자]

‘지각 장마’가 29일 끝나면서 정부 부처와 지자체가 ‘폭염 대책’ 마련에 나선다. 올해도 고온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위가 예상돼서다. 환경부는 이번 주 내로 폭염 평가 정보 제공과 민감계층 지원 등 내용을 담은 폭염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 기상청은 지난 6월부터 ‘폭염영향예보’를 정식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도 횡단보도 그늘막 설치를 늘리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올해 장마는 지난달 26일 전국에서 동시에 시작됐다. 장마 전선이 북상함에 따라 33일 만에 종료됐다. 평년보다 4~5일 늦고, 역대급 폭염이 펼쳐진 지난해보다는 18일 늦다. 지각 장마가 물러나면서 올해도 본격 무더위가 시작될 예정이다. 지난해보다 덜하지만 고온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무더위가 계속된다는 전망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장마 전선이 북상하면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맑은 날이 지속되면서 8월 초순까지는 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티베트 고기압이 올해는 약한 탓에 지난해처럼 기록적인 폭염은 오지 않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내려오면 비도 간간이 뿌릴 것으로 보여 극한 수준의 폭염까지는 오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기록적 폭염을 겪은 만큼 올해는 폭염 정보 마련에 좀 더 신경을 쓰고 있다. 기상청은 지난달부터 ‘폭염영향예보’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관심, 주의, 경고, 위험 4단계로 나눠 보건, 농업, 축산업, 교통 등에 미치는 영향을 단계별로 제공한다.

윤 통보관은 “기존에 운영하던 열 체감지수, 불쾌지수, 열지수 보도보다 세분화해 산간이나 도심 등 환경에 따라 영향이 다를 수 있는 점을 분석해 제공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도 지난 5월 ‘폭염종합대책 추진계획’을 내놓고 폭염 대응에 나섰다. 지난 5월 20일부터오는 9월 30일까지 평상시와 폭염 특보 때로 나눠 폭염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상황별 대응을 하고 있다.

시는 ▲폭염 취약계층 특별보호 ▲야외근로자 안전대책 ▲도시관리적 폭염 저감 중장기 대책을 중점추진사항으로 삼고 대책을 펴고 있다.

24시간 무더위 쉼터를 지난 5월 기준 3682곳에 운영 중이고,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 수급자에 8000원 내외의 전기요금 바우처도 지급하고 있다. 야외근로자 안전대책으로 매 시간 15분 휴식시간, 폭염경보 발령 때는 오후 12~2시까지 작업을 중지하는 등도 추진한다.

김재정 서울시 상황대응과 주무관은 “지난해 폭염이 재난으로 규정되면서 재난관리 기금 활용이나 재원 확보 방안이 마련돼 취약계층 대상을 늘리는 등 활동을 하고 있다”면서 “물을 흩뿌리는 쿨링 포그(Cooling fog)를 서울로 7017에 추가 설치하고, 횡단보도 그늘막도 지난해 1200개 정도에서 올해 1900개 정도로 늘렸다. 앞으로도 꾸준히 대책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