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안전원 교육시스템 새단장, 수료 현황 확인 가능
상태바
화학물질안전원 교육시스템 새단장, 수료 현황 확인 가능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7.2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물질안전원 홈페이지 개편 후 메인화면. [사진=환경부]
화학물질안전원 홈페이지 개편 후 메인화면. [사진=환경부]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은 30일부터 화학물질안전원 교육시스템을 새롭게 단장해 운영한다.

화학물질안전원 교육시스템은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법정의무교육을 이수해야 하는 유해화학물질 영업 사업장의 근로자들이 안전교육을 온라인에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화학사고·테러분야 민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15년 7월 처음 개설됐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온라인교육 이용자가 증가하고, 안전교육 위탁기관이 1개 기관에서 4개 기관으로 확대돼 수료자 관리가 어려워짐에 따라 지난 1월부터 이용자의 학습 편의와 수료정보 관리 기능 강화에 중점을 두고 교육시스템 개선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교육시스템의 주요 특징은 ▲사용자 편의를 고려한 화면 구성 ▲전문인력 양성교육 수료정보 조회·출력 기능 ▲안전교육 위탁기관 교육정보 제공 등이다.

우선 교육시스템 도입화면에서 한 번의 클릭으로 필요한 교육신청과 온라인 수강이 가능하도록 화면을 구성했다. 공지사항 등 자주 찾는 기능은 화면이동 없이 바로 볼 수 있도록 즐겨찾기로 별도 배치된다.

담당직원을 통해 확인해야 했던 화학물질안전원 주관의 화학사고·테러분야 민관 전문인력 양성교육 수료 현황은 학습자가 성명과 소속만 입력하면 직접 조회할 수 있다. 관련 수료증과 영수증 출력도 가능하다.

또한 이번 개편을 통해 4개 안전교육 위탁기관의 교육관리 정보가 자동으로 수신돼 기관별·지역별 교육과정 편성현황, 수료자 정보 등이 제공된다. 

이밖에 온라인 교육 이용자가 학습기간을 놓치는 상황을 방지하는 ‘수강현황 문자알림 기능’도 제공된다. 간단한 교육일정과 공지사항 등은 모바일로도 제공한다.

황승율 화학물질안전원 사고총괄훈련과장은 “교육시스템 개편으로 산업계의 안전교육 수강과 수료 확인이 편리해져 정부혁신과제인 ‘디지털 기술 기반 공공서비스 혁신’에 힘이 될 것”이라며 “화학사고 예방과 안전문화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