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에 이런 쓸모도" 자동화 솔루션까지 영역 확대...그리드원, 해외 진출 박차
상태바
"인공지능에 이런 쓸모도" 자동화 솔루션까지 영역 확대...그리드원, 해외 진출 박차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7.25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RPA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 접목한 제품 출시
- 국내 RPA 1위 기업 그리드원, AI InspectorOne으로 해외도 진출

인공지능(AI)의 영역이 확대되며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25일 국내 IT업계에 따르면, 수많은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들이 인공지능 기술과 자신들의 원천 기술을 접목하여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IT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로봇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솔루션도 인공지능과 연계한 제품들이 등장해 이목을 끌고 있다.

그리드원은 이 분야를 국내에서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다. 국내 RPA업계 1위를 차지하는 이 회사는 최근 AI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전환을 선언하기도 했다.

그리드원은 이미 일본을 비롯한 해외에 RPA 솔루션인 AutomateOne과 인공지능 솔루션인 ‘AI InspectorOne’의 수출을 성공했다.

인공지능이 RPA 분야까지 접목돼 점차 그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사진은 그리드원이 최근 개발한 AI기반 자동화 솔루션 개념도.

RPA에 대해 일각에서는 ‘매크로와 다를 것이 없다’는 평을 내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는 이 분야에 인공지능을 접목함으로써 기존보다 30~50% 이상 사람의 업무 영역을 대신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코딩’이 아닌 ‘러닝’의 개념으로, 사람의 인지 방식과 유사한 문제 해결 과정을 밟아 ‘완전 자동화’의 비전의 현실화에 속도가 붙고 있는 모양새다.

그리드원이 보유한 ‘AI InspectorOne’은 인공지능과 RPA를 접목한 대표적인 사례다. 이 제품은 Deep Learning 기반 문자 및 문서 인식, 고난이도 캡차 (CAPTCHA) 대응은 물론 각종 문서의 체크포인트, 서명 유무 지문인식, 자동차 계기판 및 아날로그 계기판 인식, 얼굴 인식까지 가능하다.

AI InspectorOne의 강점은 기업의 프로세스 자동화 과정에 효율적으로 투입될 수 있다는 점이다. 로봇이 데이터 학습을 하면 할수록 수행할 수 있는 업무가 더욱 많아진다. 그리드원은 올해 상반기까지 100여 개의 국내 기업에 RPA 프로젝트를 수행하기도 했다. 그 중 20여개 기업에서 AI InspectorOne과 연계한 업무를 개발했다.

그리드원 관계자는 “최근 RPA를 도입했던 기존 고객들은 물론 신규 고객들도 AI InspectorOne을 도입하기 위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해외 기업들도 AI InspectorOne의 도입을 위해 국내에 방문하기도 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계관 그리드원 대표이사는 “단순한 매크로 기능 위주의 현재 RPA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RPA에 있어 인공지능은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키보드를 대신 눌러주는 수준의 로봇이 아닌 업무에서 지능적인 판단이 필요한 부분까지 자동화한다면, 인공지능을 접목한 RPA 시장의 성장은 무한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그리드원은 자체 보유한 높은 인공지능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아진 현업수준에 맞는 제품을 생성해 모든 고객사가 만족할 수 있게끔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