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71개 반도체 협력사에게 격려금·인센티브 지급..."동반성장 의지 공고히"
상태바
삼성전자, 271개 반도체 협력사에게 격려금·인센티브 지급..."동반성장 의지 공고히"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7.25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DS부문 각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지급 규모 확대
-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우수인력 양성에 지원하기도

삼성전자가 25일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323억3000만원 규모의 2019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측은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DS부문 각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확대했다”며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의지를 더욱 공고히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가 25일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323억3000만원 규모의 2019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 게양대 모습.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25일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323억3000만원 규모의 2019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 게양대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번 상반기 인센티브는 협력사 임직원 1만9000여 명에게 지급되며,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둔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전달됐다.

삼성전자가 2010년 제도를 시행한 이래 협력사에 지급한 인센티브는 총 3059억원으로, 생산/품질 관련 협력사를 시작으로 환경안전/인프라, 설비 유지보수, IT 협력사 등 지급 대상 업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또한 2018년 12월부터 인센티브 지급 대상을 1차사에서 2차 우수 협력사까지 확대했다.

반도체 전기공사 전문 기업 두원이엔지의 권태욱 대표는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 덕분에 임직원들이 본인의 안전뿐 아니라 동료의 안전까지 챙겨주는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라며, "임직원들이 즐거운 마음으로 안전도 지키고, 보너스도 받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반도체 협력사를 위한 '환경안전 전문 교육시설(삼성전자 DS부문 협력사 환경안전 아카데미)'을 개관하기도 했다. 2018년부터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Semiconductor-facilities Technology Academy, SfTA)' 운영을 지원하며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우수인력 양성을 돕고 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