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추석 선물세트 콘셉은 '수복강녕'
상태바
롯데마트, 추석 선물세트 콘셉은 '수복강녕'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07.25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와 복을 기원하는 마음 담아 선물 가치 높여... 사전 예약판매 시작
롯데마트에서 25일부터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판매를 시작한다. 롯데마트는 이번 추석 콘셉을 '수복강녕'으로 정하고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사진은 ‘천하제일 귀하게 자란 큰 사과, 큰배’ 세트.
롯데마트에서 25일부터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판매를 시작한다. 롯데마트는 이번 추석 콘셉을 '수복강녕'으로 정하고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사진은 ‘천하제일 귀하게 자란 큰 사과, 큰배’ 세트.

 

롯데마트의 올 추석 선물세트의 콘셉이 '수복강녕'으로 정해졌다.

롯데마트는 25일부터 9월 2일까지 40일간 전 점 및 롯데마트몰을 통해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예약판매 기간 동안에는 본격 선물세트 판매시점에서 판매되는 동일한 선물세트를 10%에서 최대 40%가량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사전예약 초반부의 혜택이 후반부보다 큰 이유로 유통업체에서는 좋은 품질과 차별화된 상품으로 사전예약 기간부터 경쟁력을 확보한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롯데마트는 이번 추석 선물세트 콘셉을 ‘수복강녕(壽福康寧)’ 이라 정하고, 건강하게 장수하며 복을 누리고 평안하시길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가치를 높인 선물세트를 만들고자 노력했다.

이번 수복강녕(壽福康寧) 콘셉의 첫 번째 테마는 직접 찾은 우리 산지와 우리 생산자 상품이다. 상품의 주 생산지인 지역명을 명시하거나 재배를 담당했던 생산자의 명성을 통해 상품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17년과18년 명품인증 2년 연속 수상 브랜드인 ‘지리산 순牛한 한우‘로 구성한 1++등급의 ‘친환경 명인 선물세트1호/2호’이다. 해당 상품은 지리산 순牛한 한우 600여개 조합 농가 중 매년 1농가에게만 수상하는 명인상을 받은 ‘명인 서경배/서홍욱’농가에서 자란 친환경 1++등급의 최고급 상품이다.
 
‘친환경 명인 선물세트 1호’는 친환경 1++등급의 등심 500gx2개, 안심/채끝/양지/불고기 각 500g씩 총 6구로 구성된 소 한마리 세트로, 전 점 100세트 한정판매하며 가격은 49만원이다. ‘친환경 명인 선물세트 2호’는 친환경 1++등급의 등심 500gx2개와 불고기 500gx2개, 국거리 500gx2개로 구성된 실속형 세트로, 1호와 같이 동일하게 100세트 한정 35만원에 판매한다.

두 번째 테마는 ‘좋은 품질을 위한 집념’이다. 롯데마트는 올 초 과일의 당도가 높거나, 차별화된 농법을 통해 재배되었거나, 신 품종에 대한 상품을 엄선한 ‘황금당도’ 브랜드를 론칭 한 바 있다. 이번 추석 선물세트에서는 과일 본연의 가치인 당도가 타 상품에 비해 높은 황금당도 과일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대표적인 상품은 ‘천하제일 귀하게 자란 큰 사과, 큰배’ 이다. 100%당도 선별을 통해 기존 과일보다 당도가 20%이상 높은 사과, 배로 엄선해 구성한 선물세트로, 엘포인트(L.Point) 회원에게 7만9200원에 판매한다. 또한, 해당상품은 9개 세트 구매 시 1개 세트를 추가로 증정해주는 덤 행사도 동시에 진행한다.

롯데마트 이상진 마케팅전략부문장은 “롯데마트는 이번 추석 선물세트의 콘셉을 ‘수복강녕(壽福康寧)’으로 설정했다”며,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하는 선물세트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고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

한편, 롯데마트는 환경에 대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 재활용이 가능한 선물세트 패키지의 비중을 50%까지 늘려 운영하게 된다. 특히, 유색 스티로폼 단열재를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나 흰색 스티로폼으로 바꾸고, 재활용이 불가능한 보냉백과 과일 선물세트 박스를 쿨링백과 수납박스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